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헝다 주식 거래정지···中매체 “지분 매각으로 약 6조원 자금 확보 예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항셍지수 2%대 하락···헝다 전기차 주가는 장중 30% 급등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파산설에 휩싸인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그룹의 주식이 4일 홍콩 증시에서 거래 정지됐다.

동시에 헝다그룹이 계열사 지분 매각으로 6조원 가량의 자금을 확보할 예정이라는 중국매체 보도가 나왔다.

경제매체 차이롄서(財聯社)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다른 부동산업체인 허성촹잔(合生創展·Hopson Development)이 헝다의 부동산 관리사업 계열사인 헝다물업(物業) 지분 51%를 약 400억 홍콩달러(약 5조9000억원)에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이날 보도했다.

이날 장 시작 전 헝다그룹과 헝다물업, 허성촹잔은 거래를 잠정 중단한다고 공시했고, 지분 매각설 보도가 나온 뒤 허성촹잔은 거래 정지가 '상장사 주식 인수 계약과 관련 있다'는 정도만 밝힌 상황이다.

증권시보는 허성촹잔과 창업자 주멍이(朱孟依)가 헝다를 도와 '백기사'로 나선 것이라고 전했다. 허성창잔은 헝다그룹과 마찬가지로 중국 광둥성을 기반으로 성장했다.

다만 이번 매각 금액은 3000억달러(약 356조원)에 달하는 헝다의 전체 부채를 감안할 때 크지 않은 규모로, 유동성 위기 완화에 단기적으로 도움이 되는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헝다는 지난달 29일에도 보유 중이던 성징(盛京)은행 지분 19.93%를 99억9300만 위안(약 1조8300억원)에 국유기업에 매각하기로 한 바 있다.

헝다는 이미 지난달 23일과 29일 지급 예정됐던 달러 채권 이자를 제대로 내지 못한 데 이어 이날 또 다른 채권의 실질 만기가 도래한 것으로 전해졌다.

쥐샹(鉅祥·Jumbo Fortune)기업이 발행한 2억6000만달러(약 3000억원) 규모 달러 채권의 만기가 지난 3일 도래했으며, 헝다그룹이 채권 담보인에 포함돼 있다는 것이다.

한편 블룸버그는 중국 정부가 헝다 위기의 전염을 막기 위해 노력 중이지만, 헝다를 구제하지는 않을 전망이라고 전했다.

중국 당국이 지난주 금융권에 주택구매자와 부동산업계 지원을 위한 여신 완화를 촉구했고 인민은행이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등의 조치를 했지만, 헝다에 대한 직접적인 구제금융에 나설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포세이돈 캐피털그룹의 제임스 펑은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중국 당국이 건설노동자, 주택구매자, 협력업체, 대출업체 등의 순으로 구제할 것이라면서 역외 채권보유자들이 큰 피해를 볼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이날 헝다의 전기차 자회사인 헝다 신에너지차 그룹(헝다 헬스)의 주식은 거래 정지되지 않았으며, 장 초반 6%가량 빠졌다가 장중 30% 넘게 상승하는 등 큰 변동성을 보였다.

불안심리가 확산하는 가운데 이날 홍콩 항셍 지수는 2.19% 하락 마감했다. 중국 증시는 국경절 연휴로 휴장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