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5대 은행 가계대출 잔액 703조···대출 증가율 이미 5% 육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 국정감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주요 시중 은행의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이 4분기를 남겨놓고 이미 연초 역제 목표로 잡은 5%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시중은행의 지난 7일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703조441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2월말(670조1539억원)과 비교해 4.97% 늘어난 규모다.

은행별 증가율을 보면 NH농협이 7.14%(126조3322억→135조3581억원)로 가장 높고 하나은행 5.23%(125조3511억→131조9115억원) 등으로 뒤를 이었다.

KB국민은행도 지난달 말 4.90% 이후 5.06%를 나타냈고, 우리은행은 4.24%를 보였다.

앞서 지난 4월 금융위는 가계부채 증가율을 올해 5∼6%대, 내년 4%대로 낮춘다는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금융권에선 정부가 조만간 가계대출 추가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