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아프간 평화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동참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아프간 관련 G20 특별정상회의’ 참석
“지원 시급해···탈레반 정책변화 이끌어야”
국제사회의 일관성 있고 단합된 대응 촉구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아프간 관련 주요 20개국(G20) 특별정상회의 참석. 자료=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G20 의장국인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가 화상으로 개최한 ‘아프간 관련 G20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전 영상 녹화 형식으로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현재 아프간 위기 상황과 인도주의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의 일관성 있고 단합된 대응을 촉구하고, G20 차원에서의 기여 가능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미국, 독일, 프랑스, 일본, 캐나다, 호주, 인도, 터키, 스페인, 싱가포르, 네덜란드, 카타르, EU, UN 등 20개국 이상이 참여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우리 아프가니스탄 조력자(391명) 이송에 대한 미국 등 우호국의 협조와 지원에 사의를 표하고 “아프가니스탄의 안정과 평화, 그리고 인도적 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프간 신정부가 포용성과 대표성을 가지고, 국제규범과 보편가치를 존중하며, 테러의 온상이 되지 않도록 국제사회가 지속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아프간이 위기에 처했을 때 한국 정부는 군 수송기를 급파하고 미국 등 여러 국가와 공조해 현지인 직원과 가족 등 391명을 무사히 국내로 호송했다. 한국은 아프간 재건을 위해 지난 20년간 10억 달러 규모의 무상 원조와 재정 지원도 했다”고도 소개했다.

그러면서 “G20은 지구적 도전과제 대응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 아프간의 안정을 위해서도 앞장서야 한다. 인도적 지원과 필수적 원조를 해야 한다”며 “한국도 국제사회의 지원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울러 “국제사회는 포용적이고 대표성 있는 아프간 신정부 수립을 기대하고 있다. 아프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아프간 신정부가 국제사회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적극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며 “탈레반의 점진적 정책 변화를 유도해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마약과 무기 밀거래의 확산을 막도록, 또 아프간이 국제 테러의 온상이 되지 않도록 대테러 공조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번 정상회의 참석은 국제 현안 해결에 기여하는 글로벌 선도국가로서의 한국의 위상을 제고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청와대는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아프간 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공동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