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준표 “윤석열 도덕성 떨어져”, 윤석열 “더 털릴 것도 없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국민의힘 본경선 2차 제주 합동토론회, 홍준표·윤석열에 ’맹공‘
홍준표 “천공스승, 제주공항 확장 좋다더라”, 윤석열 “잘 모르겠다”
원희룡 “홍준표, 카지노 프리 공약···제주도민 의식 감안해야″

국민의힘 본경선 두 번째 합동토론회에서 4명의 예비 후보들 간 물고 물리는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다. 홍준표 후보는 윤석열 후보의 이른바 ‘천공 스승 논란’과 ‘도덕성’을 물고 늘어졌고, 원희룡 후보와 유승민 후보는는 홍 후보의 ‘카지노 프리 공약’을 집중적으로 공략했다.

13일 오후 제주 KBS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주자 합동토론회는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이름순) 4명의 예비후보들의 제주 지역 공약을 중심으로 치열한 공방이 펼쳐진 가운데, 상대 후보를 겨냥한 날 선 검증도 이뤄졌다.

홍 후보는 윤 후보에게 ‘제주 제2공항’ 추진과 관련해 ‘현 제주공항의 확장안은 어떠냐’고 물었다. 이에 윤 후보는 “저도 그게 참 좋을 것 같았다”며 “그래서 (제주지사를 지낸) 원 후보에게 일본 간사이 공항처럼 철판을 깔아서 기존 공항을 확장할 수는 없느냐고 물었더니 어렵다고 했다”고 답했다.

그러자 홍 후보가 “천공스승은 확장안이 좋다고 했다”며 “(윤 후보가 천공스승의)유튜브 영상을 한번 봐보라고 해서 봤더니 제주공항 확장안이 좋다고 말하더라”고 윤 후보를 겨냥했다. 윤 후보와 부인인 김건희씨를 둘러싼 역술인 천공스승과의 논란을 다시 꺼내 든 것이다. 홍 후보의 이러한 질의에 윤 후보는 “잘 모르겠다”며 웃어넘겼다.

홍 후보는 윤 후보의 ‘도덕성’도 문제 삼았다. 홍 후보는 “대선 후보 도덕성 여론조사를 보면 (더불어민주당)이재명 후보 ‘도덕성 떨어진다’ 49.1%, 윤석열 31.6%, 홍준표 6.3%, 유승민 2.4%, 원희룡 1.2%다”며 “만약 (윤 후보가) 본선에 나가면 어떻게 극복하겠느냐”고 따졌다. 윤 후보는 “이 정부가 저를 2년 동안 가족과 함께 다 탈탈 털었는데, 지금 나온 게 없다”며 “만약 그런 식으로 다른 사람들을 턴다면 또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 저는 오히려 지금까지 이렇게 탈탈 털려왔기 때문에 더 털릴 것도 없다”고 맞받았다.

홍 후보는 대선 출마 전까지 제주지사를 지낸 원 후보를 상대로는 도지사 시절 직무수행 평가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압박했다. 홍 후보는 원 후보에게 “7년 도정 직무수행 평가에서 ‘잘못했다’가 51.9%였고 ‘잘했다’가 36.8%로 나왔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말하자, 원 후보는 “제가 당선될 때도 51%로 역대 최고 득표였다”며 “퇴임 당시나 재임 시에도 42%에서 52~53% 사이 지지율을 왔다 갔다 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원 후보는 “만약에 인기가 없었으면 국회의원 모두 민주당, 도의원 4분의 3이 민주당인 곳에서 재선을 했겠느냐”고 했다.

홍준표 후보의 내국인의 입장을 허가하는 제주 지역 ‘카지노 프리’ 공약을 두고서는 유승민·윤석열·원희룡 세 후보가 합동으로 공세를 펼쳤다.

유 후보는 “홍 후보가 제주에 카지노 프리로 내국인들도 출입하게 하자고 공약하니까 (강원랜드가 있는)강원도에서 굉장히 크게 반발을 했다”며 “그러자 홍 후보가 제주도 카지노에서 생기는 수익을 강원도 정선에 분배하겠다 했는데, 그러면 또 제주도에서 반발하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홍 후보는 “이익 공유제를 하자는 취지다”며 “정선의 손해 정도를 제주에서 얻은 이익에서 좀 보존을 해 주자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유 후보는 “강원도 정선에서 생기는 이익은 정선이, 제주에서 생기는 이익은 제주가 이렇게 하는 게 맞다”고 꼬집었다.

윤석열 후보는 “제주도를 라스베이거스식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는데, 라스베이거스는 사막지대를 개발한 거고, 제주도는 천혜의 자연환경 보존 지역이다”며 “제주가 안 그래도 난개발 때문에 환경이 죽을 판이고, 환경 오염으로 도민들이 먹을 식수 문제도 심각하다. 환경 파괴나 식수 문제에 대해서는 좀 어떤 복안을 가지고 있나”라고 몰아 붙였다.

윤 후보의 지적에 홍 후보는 “그렇게 생각하면 도로도 만들지 말아야 한다”며 “라스베이거스식으로 개발하자는 것은 어떤 식으로든 제주 관광산업을 극대화하는 환경을 만들어주자는 취지”라고 반박했다.

원 후보는 “홍 후보의 카지노 프리 정책으로는 (도지사 직무수행 평가 여론조사)에서 30%도 안 나온다”며 “제주도민들의 의식을 알아보고 정책을 던지든지 해야지, 던져놓고 ‘원하면 안 하겠다’, ‘강원도와 (카지노 수익을) 나누겠다’고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13일 오후 KBS 제주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제주 토론회 시작 전 후보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윤석열 후보.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