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尹, ‘TK 중진’ 주호영 영입···朱 “이재명 막을 필승 후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에 5선 중진인 주호영 의원이 선대위원장으로 공식 합류했다.

윤 전 총장은 1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주 의원 영입을 발표하고 "함께 손잡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국민에게 주권을 돌려드리기 위해 정권교체가 반드시 이뤄져야 하는데 (주 의원이) 그 점에 공감하고 그 전부터 여러 면에서 도와줬는데 어려운 자리를 흔쾌히 응해주셨다"며 감사를 표했다.

판사 출신으로 보수 텃밭인 대구 수성구에서 내리 5선을 한 주 의원은 특임장관, 대통령 정무특보, 정책위의장, 원내대표 등을 지낸 보수 진영내 대표적 인사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주 의원은 "문재인과 민주당 정권 5년은 대한민국과 국민에게 재앙이었고, 이들의 법치 파괴 행위와 내로남불, 후안무치는 언급할 필요조차 없다"며 현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 "형수 욕설 사건, 여배우 스캔들, 복마전이 돼버린 대장동 사건의 설계자이면서도 그 책임을 떠넘기려는 적반하장"이라며 "이 후보가 집권한다면 대한민국의 모습이 어떻게 될지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를 막아내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룰 우리 국민의 필승 후보는 윤 후보라고 확신한다"며 "오늘날 우리가 이렇게나마 정권교체의 당위성과 확신을 가질 수 있게 된 것은 오로지 윤 후보의 공"이라고 말했다.

주 의원은 또 "윤 후보는 공정과 정의에 대한 강한 소신과 집념이 있고, 열린 귀와 낮은 마음으로 경청하고 소통하는 지도자의 자질을 충분히 갖췄다"고 윤 전 총장을 추켜세웠다.

윤 전 총장은 주 의원 영입에 각별히 공을 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은 "주 의원은 오래 전부터 법조계 선배셨고 개인적으로 굉장히 존경하고 따랐다"며 "선대위원장을 맡아달라는 말씀을 드린지도 좀 됐고, 3차 경선(본경선) 들어가면 도와주겠다고 하셔서 이번에 오시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당내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 캠프에 합류한 것에 대해 "어차피 본선에서 다 만날 분들이기 때문에 경선에서 어디를 지지하든 다 원팀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