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尹, 동문서답 말고 대출비리 수사제외 이유 밝혀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료사진.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7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만약 비리 혐의가 있는데도 수사를 고의로 피했다면 그건 직무유기 중범죄"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수사 주임검사로서 이 명백한 대출 비리 사건은 왜 수사대상에서 제외되었는지 납득할만한 해명을 재차 촉구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LH가 공공개발 중이던 대장동을 민간개발해서 개발이익 독식하겠다며 땅 사 모으는 그 위험천만한 일에 부산저축은행이 1천100억원을 부실대출했다"며 "국민의 힘이 방해하지 않았으면 성남시는 공공개발로 개발이익을 전부 환수했고, 개발업자들은 길거리에 나앉았을 것이며, 부산저축은행은 대장동 대출금을 제대로 회수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공개발을 죽어라 막는 국민의힘 도움으로 간신히 개발이익을 일부 취한 업자들이 살아남았고, (이 개발이익은) 윤 후보님 부친 집 사는 데 쓰였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윤 전 총장을 겨냥해 "대통령 하시겠다고 평생직업 검사 사퇴하며 '열공'한다 해서 나름 기대했는데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며 "시간이 갈수록 누구에게 뭘 배우셨는지 이해 못 할 말씀만 늘어난다"고 꼬집었다.

이어 "천공스승에게 그렇게 배우셨나요. 아니면 손바닥에 '王'자 새겨 주셨다는 할머니에게 배우셨나요"라며 "'법 먹었어요' 같은 동문서답은 홍준표 후보님 전매특허인데 홍 후보님께 동문서답까지 배우신 것 같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는 '홍준표 후보 따라쟁이' 하지 마시고, 대장동 대출비리 수사제외 이유를 밝히라"고 거듭 촉구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