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두관 “유성룡·이순신처럼 이재명과 이낙연도 나라 구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9일 페이스북에 ‘명낙 연대’ 호소하며 ‘원팀’ 강조
“이재명, 공익 위해 희생할 줄 아는 지도자···진정한 대통령 후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였던 김두관 의원이 19일 이재명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를 조선시대 유성룡과 이순신에 비유하며 “서로 멘토가 돼 삼각 부패 동맹으로부터 나라를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서로 멘토를 했던 유성룡과 이순신의 만남은 왜군을 몰아내고 바람 앞의 촛불 같던 조선을 구했다. 이재명과 이낙연 두 분이 서로 멘토가 돼 삼각 부패 동맹으로부터 나라를 구하고 대한민국 대전환의 역사를 쓰는 날이 오기를 학수고대한다”고 적었다.

김 의원은 “이제 원팀의 시간”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홀로 국감 정면돌파로 반전의 계기를 만들었다. 부동산 기득권, 분단 기득권, 차별 기득권을 앞세운 국민의힘이 최후의 발악을 하고 있다.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여기서 물러서면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는 수십 년은 뒷걸음질을 치게 될 것”이라며 “이재명을 중심으로 똘똘 뭉쳐 검찰·언론·국힘 부패 기득권 삼각동맹의 철옹성을 무너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장동 비리와 이재명은 관계없다는 것이 어제 국감으로 명확해졌다”며 “이제 단결할 일만, 원팀으로 부동산 부패세력과 맞설 일만 남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전날 국회 행안위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서는 “이재명 후보가 홍준표·윤석열류와는 비교도 되지 않는 대통령감이라는 것을 널리 홍보해 주시고 장렬히 전사해 주신 국민의힘 의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검찰 내부 곳곳에 세포조직을 운영하는 윤석열과 국민의힘이 이재명 연루 증거를 하나도 제시하지 못했다. 이것이 이재명이 결백하다는 결정적인 방증”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에 대해선 “공익을 위해서는 자신을 희생할 줄 아는 지도자이며, 국민의 분노와 상실감도 깊이 헤아릴 줄 진정한 대통령 후보라는 것을 충분히 보여줬다”며 “기득권을 깨기 위해 기어이 새길을 열고 공익을 위해 절대 강자와 전쟁도 불사하는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힘은 꿈도 꿀 수 없는 원대한 이상의 소유자요 불굴의 실천가”라고 극찬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9월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