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누리호 비행시험 완료···완벽하지 않았지만 자랑스럽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방문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 참관
“2027년까지 누리호 5번 추가 발사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 대통령, 누리호 발사 참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누리호 비행시험이 완료됐고, 자랑스럽다”며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비생의 첫 성과를 칭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를 방문해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 참관 후 대국민 메시지를 전하면서 “발사관제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 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없이 이뤄졌다”며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는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완전히 독자적인 우리 기술이다. 다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고 전했다.

다만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누리호’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한 지 12년 만에 여기까지 왔다. 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 불굴의 도전정신과 인내로 연구개발에 매진해온 항공우주연구원과 학계, 300개가 넘는 국내 업체의 연구자, 노동자, 기업인들께 진심으로 존경과 격려의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에 있을 두 번째 발사에선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다. 조금만 더 힘을 내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국형 발사체의 성능을 꾸준히 높이고 다양한 위성 활용으로 이어가겠다. 2027년까지 다섯 번에 걸쳐 ‘누리호’를 추가로 발사한다”고 밝혔다.

특히 “내년 5월, 성능검증 위성을 탑재한 2차 발사를 통해 ‘누리호’의 기능을 다시 한번 확실히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대한민국이 명실상부한 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안목에서 흔들림 없이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차세대 소형위성 2호, 차세대 중형위성 3호, 열한 기의 초소형 군집위성 등 현재 개발 중인 인공위성들을 ‘누리호’에 실어 우주로 올려 보낼 것이다. 향후 10년 동안 공공 분야에서만 100기 이상의 위성이 발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모두 우리 손으로 쏘아 올릴 수 있도록 ‘누리호’뿐 아니라 다양한 발사체 개발에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부터 총 3조7000억원을 투입하는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KPS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국민 여러분께 더욱 정밀한 GPS 정보를 제공하고, 자율주행차, 드론과 같은 4차 산업 발전에도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오늘의 성공을 다시 한번 축하한다”며 “‘누리호’와 함께 드넓은 우주, 새로운 미래를 향해 더 힘차게 전진하자”고 목소리 높였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