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구가톨릭대, ‘제7회 안중근 의사 유묵서예대전’ 개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26일까지 대구 범어대성당에 수상작 전시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제공=대구가톨릭대학교)

대구가톨릭대(총장 우동기)는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대구 범어대성당 드망즈갤러리 제2전시실에서 ‘제7회 안중근 의사 유묵서예대전’ 수상작 전시회를 연다.

대구가톨릭대 안중근연구소는 안 의사의 하얼빈 의거 112주년을 기념하고 그의 숭고한 나라 사랑과 동양평화 사상을 기리기 위해 지난 7~9월 초등학생 이상을 대상으로 안 의사의 유묵 가운데 한문 또는 번역된 한글 작품을 접수해 31점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전시 첫날인 20일에는 천주교 대구대교구장 조환길 대주교, 우동기 대구가톨릭대 총장, 우연식 대구보훈청 보훈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 및 시상식을 진행했다.

일반부 대상은 ‘見利思義 見危授命’(견리사의 견위수명)을 출품한 정화순 씨가 차지했다. 중·고등부는 ‘임생각 천리길에 바라보는 눈이 뚫어질 듯 하오이~’를 출품한 상인고 유지원 학생, 초등부는 ‘동양대세 생각하매 아득하고 어둡거니~’를 출품한 효성초 이승주 학생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안 의사가 뤼순 감옥에서 남긴 유묵 200여 점은 사형 선고일인 1910년 2월 14일부터 순국한 3월 26일 사이에 모두 쓰였다. 유묵을 통해 그의 동서 고전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평상심을 지켜볼 수 있다.

김효신 안중근연구소장은 “안중근 의사는 한국인이라면 모두 잘 아는 민족의 영웅이다. 이번 행사가 안 의사의 숭고한 나라 사랑과 동양평화 사상을 기리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가톨릭대는 안 의사가 가톨릭에 대한 신앙심이 매우 컸고, 안 의사의 장녀 안현생 여사가 1953년부터 1956년까지 대구가톨릭대(당시 효성여대) 문학과 교수로 재직한 인연을 뜻깊게 생각해 2010년부터 다양한 추모행사와 기념대회를 열고 있다. 더불어 교내 중앙도서관 앞에는 안 의사 추모비와 동상을 설치해 그의 나라사랑 정신을 기리고 있다.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