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단독]중대재해법 앞두고 현대건설 300여명 규모 ‘안전 본부’ 신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본부 2실, 8팀, 1TF로 구성, 현장까지 총 300여명 규모
위험요소 사전차단 등의 업무 맡아···독립 의사결정권한 부여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건설 계동 사옥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현대건설이 현장 안전관리에 집중하기 위해 담당 본부를 신설했다.

2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지난 7일 1본부 2실, 8팀, TF로 구성된 안전관리본부를 신설했다.

상시근로자 수 500명 이상, 시공능력 상위 200위 내 건설사업자는 안전·보건 업무를 총괄·관리하는 전담조직을 설치하도록 한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을 따른 것이다.

본부는 현장 인원까지 총 300여명으로 구성됐다. 황준하 전 구매본부장이 안전관리 본부의 본부장직을 맡았다.

안전관리본부는 위험요소 사전차단부터 사후 대책 수리 등의 업무를 맡는다. 이들은 독립적 의사결정 권한을 부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필사적으로 안전에 집중하기 위함이다. 안전부분에 대해서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안전문제를 관리하겠다는 뜻”이라며 “중대재해처벌법 외에도 안전 문제는 건설사들에게 심각한 타격을 준다. 공기 등이 늘어나면서 공사에도 손해를 입는다”고 말했다.

내년 1월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을 앞두고 현대건설 외에도 이미 다수의 건설사가 안전 관리 팀을 신설하거나 규모를 확대한 상황이다.

삼성물산 건설 부문은 지난 7월 업계 최초로 설계안전성검토(DFS) 전담 조직을 꾸렸다. 건축·토목·플랜트·전기·설비 등의 분야 전문가 21명으로 구성된 팀이 애초 설계부터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 과정을 점검하고 개선하는 작업을 맡게 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안전경영실을 신설하고 안전 시스템과 안전의식 개선을 위한 ‘스마트 제로’ 전략을 수립, 추진 중이다. 대우건설은 CEO직속 품질안전실을 두고 각 사업 본부에 품질안전팀을 신설했다.

포스코건설은 기존 안전 전담 조직을 개편하고 인력을 충원했다. 안전보건센터의 담당 임원을 실장급(상무)에서 본부장급으로 격상했고, 기획과 진단의 두 그룹으로 구성됐던 안전보건센터를 총 4개 부서로 확대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