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준표, 윤석열 겨냥 “골목 대장 노릇 며칠 안 남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페이스북에 “민심 거역하는 당심은 없다” 비판

이미지 확대thumbanil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가 지난 25일 여의도 캠프에서 홍준표의 G7 선진국 비전-경제 대개혁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홍준표 캠프 제공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가 윤석열 후보를 겨냥해 “흘러간 정치인을 주워 모아 골목 대장 노릇을 하는 일도 며칠 남지 않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 후보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심을 거역하는 당심은 없다”며 “그동안 (윤 후보가) 리더십이 뛰어나서가 아니라, 갈 곳 없는 낭인들이 임시 대피소를 찾은 데 불과하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결국 민심이 천심”이라며 “이준석 대표 선거 때도 그랬다. 아직도 패거리 구태 정치인을 주워 모아 이길 수 있다고 믿는 사람이 바보다. 당원과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가 중진 의원들을 잇따라 캠프에 영입한 것에 대해서도 그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한물간 정치인들만 끌어들이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대선 경선에 출마했던 3선 하태경 의원은 전날 윤 후보 캠프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그러면서 “누가 이기는지 한번 보자”며 “민심을 거역하는 당심은 없다. 그건 당이 망하는 길로 가는 거다. 민심이 천심”이라고 자신이 대선 경선에서 승리할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