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용진도 이재명 ‘원팀’으로···공동선대위원장 맡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28일 이재명·박용진 오찬 회동···‘팀플레이’ 강조
‘청년’미래 정치위원회’ 위원장 겸임, 정책 담당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박용진 의원이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 경선 경쟁자였던 박용진 민주당 의원을 만나 ‘원팀’ 선대위로 정권 재창출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박 의원은 이 후보 선대위에서 공동선대위원장과 가칭 ‘청년과 미래 정치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청년·미래 정책을 담당하기로 했다.

이 후보와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앞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가졌다. 이 후보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비롯해 전날에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만나며 ‘용광로 선대위’ 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후보는 박 의원에게 “더 빨리 만나 봬야 하는데 국감도 있고, 좀 늦었다”고 인사를 건넸고, 박 의원은 “(국감을) 마무리하고 쉬고 있는데, 선대위 구성하고 팀을 좀 잘 짜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정치를 축구에 비유하며 선대위의 ‘조직력’을 강조했다. 그는 “이 후보님도 잘 알겠지만, 축구와 정치가 비슷한 점이 많다. 우주최강 스타플레이어들을 모아놓고도 최약체 팀에 지기도 한다”며 “꼭 스타플레이어들이 개인플레이 해 경기를 망친다. 팀플레이를 위해 (선대위를) 잘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후보 중심으로 힘을 합치고 경선을 같이했던 후보들과 힘을 잘 모아 팀플레이로 승리해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박 의원 말씀처럼 운동장을 넓게 쓰겠다. 인사도 정책도 넓고 크게 가야 한다”며 “우물도 넓게 파야 한다. 좁게 파면 금방 한계가 온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인사업이 아니고 국가과제를 대신하는 것이기 때문에 사(私)를 다 버리고 공(公)을 앞세우고 함께 가자”며 선대위는 당연히 참여해주시고 하실 수 있는 역할을 찾아서 정치 세대교체도 중요한 의제이고 젊은 정치도 중요한 과제이기 때문에 가능한 같이 만들어서 했으면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그래도 이제 총사령관 역할을 하셔야 하는데 어쨌든 미력이나마 저도 힘을 보태고 사회통합·중도 공략에 더 기여 하는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열심히 하겠다”며 “특히 청년과 미래 의제, 제가 경선 과정에서 드린 의제와 에너지가 후보 중심으로 잘 모이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회동 후 이 후보 비서실장인 박홍근 의원은 기자들에게 “박 의원은 특히 청년과 미래정치 중심으로 중도 확장에 관심이 많아 본인이 그 역할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며 “박 의원은 선대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참여하시고, 그것과 함께선대위에 설치될 가칭 ‘청년과 미래정치위원회’의 위원장으로 정책을 주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