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포스코케미칼, GM과 손잡고 양극재 합작사 북미에 세운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투자 규모, 공장 위치 등 추후 공개키로

이미지 확대thumbanil

포스코케미칼과 GM이 북미지역에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GM의 전기차에 사용되는 얼티엄 배터리. 사진=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미국 1위 완성차 회사 제너럴모터스(GM)와 북미에 양극재 합작회사를 세우고 전기차용 배터리 소재 사업 확대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과 GM은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해 북미 지역에 대규모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고 2일 공동 발표했다.

합작법인은 2024년부터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해 GM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얼티엄셀즈에 공급한다. 양사는 투자 규모와 공장 위치 등 상세 계획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GM과 합작사업 파트너가 된 것은 그동안 얼티엄셀즈에 배터리의 양대 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를 동시에 공급하는 파트너로 선정되는 등 긴밀하게 협력하며 소재 기술, 품질, 양산능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12월 얼티엄셀즈의 양극재 공급사로 선정돼 연산 6만톤 규모의 공장을 광양에 건설 중이다. 이번에 신설하는 북미 공장에서도 대규모의 양극재를 추가로 공급하며 GM과의 협력관계를 확대한다.

GM은 LG에너지솔루션과 2019년 얼티엄셀즈를 설립해 오하이오와 테네시에 각각 연산 35GWh규모의 배터리셀 생산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또 2020년대 중반까지 2개의 배터리셀 공장을 추가로 건설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얼티엄셀즈가 생산을 시작하는 시점에 차세대 전기차용 소재인 하이니켈 NCMA 양극재와 배터리의 충전속도를 단축하고 안정성을 높인 저팽창 음극재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더그 파크스 GM 글로벌 제품 개발·구매 부사장은 "포스코케미칼과의 협력은 미국 내 전기차 생산을 빠르게 확장하고 배터리 성능, 품질, 비용 면에서 혁신을 견인하기 위한 전략의 핵심"이라며 "GM은 원자재부터 배터리 셀 제조,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지속가능하고 탄력적인 전기차 북미 공급망을 구축 중"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