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만도 자율주행 분사회사 ‘HL클레무브’ 출범···“2030년 매출 4조 목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만도에서 분사해 설립된 자율주행 전문기업 ‘HL클레무브(Klemove)’가 2일 공식 출범했다. CEO를 맡게 된 윤팔주(사진) 대표이사 사장은 한라그룹 정기 임원인사에서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HL클레무브는 만도헬라일렉트로닉스(MHE)와 만도의 자율주행 사업부문이 떨어져 나간 만도모빌리티솔루션즈(MMS) 합병으로 설립된 회사다. 라이다(Lidar), 4D 이미징 레이다(Imaging Radar), 고해상도 카메라, 실내 승객 감지센서(In-Cabin Sensor), 고성능 자율주행 통합 제어기 등 완전자율주행 핵심 제품 상용화를 2025년에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HL클레무브는 2024년까지 자율주행 레벨 2~4를 모두 커버할 수 있는 단일 플랫폼 차세대 제어기 개발에 역량을 높이고 있다. 현재 비고정형 라이다(Mechanical Lidar) 특허를 확보하고 선행개발을 완료했다. 향후 국내외 대표 스타트업과 함께 가격, 패키지, 내구성 측면에 경쟁력이 있는 고해상도 고정형 라이다(Solid State Lidar)을 개발을 마쳐 2025년 상용화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국내외 사업 확장을 통해 올해 예상 매출액 1조2천억원 수준을 2030년까지 4조원 규모로 키운다는 목표다.

윤팔주 CEO는 만도 중앙연구소 전장제품 설계팀장, 시스템 연구소장, 글로벌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사업부문장을 지낸 자율주행기술 전문가로 꼽힌다.

윤 사장은 출범사에서 “클레무브의 자율주행 인지·판단 기술과 만도의 자율주행 제어, 전동화(EV) 솔루션 기술 융합이 HL클레무브만의 차별화 된 자율주행 기술 노하우를 만들었다”며 “대중의 가장 안전한 이동을 위해 완전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