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동학개미, ‘사상 최대’ 3조원 매도 폭탄···“대주주 양도세 회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28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0.69포인트(0.69%) 오른 3,020.24에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개인 주식투자자들이 사상 최대 규모인 3조원 규모의 매도 폭탄을 쏟아냈다. 이는 대주주 양도세 회피와 배당락일, 차익실현 등의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국내 반도체 대형주를 집중적으로 사들이는 등 대규모 매수세에 나섰다.

28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0.69포인트(0.69%) 오른 3,020.24에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도 전 거래일 대비 16.08포인트(1.59%) 상승한 1,027.44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612억원, 2조 3465억 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하지만 개인투자자들은 처음으로 하루 3조원 이상 팔아치웠다. 대주주 양도세 회피를 위한 마지막 거래일이라는 점이 강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개인투자자들은 코스피 1조 9760억원, 코스닥 1조 1298억원 등 총 3조1058억원을 순매도하며 지난 2월 25일 기록한 역대 최대 순매도(2조 1282억원)을 갈아치웠다. 개인투자자가 올해 1조원 넘게 순매도한 날은 이날까지 14차례에 불과하다.

이달 들어 개인 투자자들은 뚜렷한 매도 우위 흐름을 보이고 있다. 12월 개인 투자자 순매도 규모는 코스피 9조1415억원, 코스닥 2조4990억원 등 총 11조6405억원에 달한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은 각각 4조2151억원, 7조6320억원을 사들이며 개인투자자들의 물량을 모두 받아냈다.

개인 대주주들이 이날 이후 주식을 매도하면 양도차익의 20%(3억원 이상 25%)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이날 개인투자자들은 삼성전자의 주식 5840억원 가량을 팔아치웠는데, 삼성전자가 최근 급등하면서 대주주 자격이 된 사람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개인투자자들이 두 번째로 많이 매도한 종목은 2차전지 관련주인 엘앤에프다. 개인투자자들은 엘앤에프 주식을 전날까지 3923억원어치나 순매수했지만 급등에 따른 차익실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개인 순매도 3, 4위는 SK하이닉스(1336억원)와 셀트리온(1106억원)으로 확인됐다.

박경보 기자 pk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