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DGB금융, 최종호·황병우 전무 승진···김태오 “전문가 적재적소 배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DGB금융지주 제공

DGB금융지주의 최종호 상무와 황병우 상무가 각각 전무로 승진했다.

29일 DGB금융은 이날 그룹임원인사위원회·이사회를 열고 2022년 임원 인사와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주에선 최종호 그룹감사총괄과 황병우 ESG전략경영연구소장이 각각 전무로 승진했고, 구은미 대구은행 준법감시인이 그룹준법감시인(전무)으로 이동했다. 강정훈 미래기획부장도 상무로 발탁됐다.

이번 인사는 지주의 조직 개편 방향인 ‘핵심기능 강화와 미래금융 대응’에 발맞춰 이뤄졌으며, 전문성과 역량을 갖춘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김태오 DGB금융 회장은 ▲핵심인재 양성 기업문화 정립 ▲학연·지연 탈피 ▲역량과 CDP(경력개발관리)를 고려한 인사고과 ▲성과평가를 통한 우수 인재 선임 ▲세대교체를 통한 혁신성 확보 등 인사 원칙을 제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대구은행도 ▲이숭인 상무(IMBANK본부장) ▲박성하 상무(리스크관리본부장) ▲이재철 상무(여신본부장) ▲장문석 상무(경영기획본부장)를 각각 부행장보로 승진시켰다.

아울러 ▲박동희 상무(환동해본부장 겸 부울경본부장) ▲우주성 상무(준법감시인) ▲이종우 상무(자금시장본부장) ▲서준진 상무(경북본부장) ▲유충식 상무(정보보호최고책임자) 등 5명을 신규 선임했다.

김태오 회장은 “은행의 경영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인사에 은행장의 뜻을 적극 반영했다”며 “앞으로도 계열사에 대한 경영지원과 협업을 통해 ‘원 DGB’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에도 명확한 인사원칙 아래 공정하고 합리적인 기준으로 인재를 선발하는 한편, 미래 CEO 육성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