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딥 플레이’ 강조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일류 플랫폼 기업되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hspark@

신한카드는 2022년 전략방향을 ‘딥 플레이(Deep pLay)’로 설정했다고 2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올해 생활금융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본원적 경쟁력 극대화(P), 신성장 수익 다각화(L) , 데이터와 디지털 활성화(A), 문화 대전환(Y) 등의 4대 아젠다(P.L.A.Y)를 제시했다.

임 사장은 첫 번째 아젠다를 ‘본업에서의 본원적 경쟁력 극대화(Pace To the 一流)’로 설정했다. 그는 카드 본업의 영역인 지불결제 시장에서 1등 시장지배력과 일류 혁신으로 차별화된 우위를 지켜 신한카드만의 든든한 성장 토대를 강화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두 번째 아젠다로 ‘신성장 수익 포트폴리오 다각화(Leap to the Life & Finance)’를 제시했다. 마이카·마이샵·뉴올댓 등 생활 플랫폼 영역을 확대하고 오픈뱅킹·마이데이터·마이크레딧 등 미래사업 고도화와 종합지급결제업의 새로운 접목을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세 번째 아젠다는 ‘데이터와 디지털의 활용 역량 극대화(Access to Deep-tech)’로 설정했다. 업계 최고 역량의 데이터와 디지털을 통해 고객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을 향하고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의 경험을 제공하는 ‘딥테크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마지막 아젠다로는 ‘일 사람 환경 모든 것을 바꾸는 문화 대전환(Year of RE:BOOT)’을 제시했다. 임직원 모두가 변화를 통한 끊임없는 문화 리부트를 통해 지속 성장을 이끄는 신한카드만의 새로운 성장문화를 정착해 나갈 복안이다.

임 사장은 “위기의 바람 앞에 멈춤이 아닌 더 큰 성장의 기회를 여는 힘찬 도약의 한 해를 만들어야 한다”며 “새해에는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강조하는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달성하는데 일조하고 불확실성을 뛰어넘는 돌파 성장을 통한 일류 플랫폼 기업으로 끊임없이 진화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박경보 기자 pkb@

관련태그

#임영진

#신한카드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