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ES 2022]사촌동생 정기선 챙긴 정의선 회장···“CES 배울 점 많았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CES“다양한 기술 많이 봤다”
정 회장, 현대중공업 정기선 만나
삼성전자 방문 한종희 부회장 찾아

이미지 확대thumbanil

5일(미국현지시간)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2022CES 프레스컨퍼런스 후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가 정의선 현대차그룹회장과 얘기나누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공

“CES 배울 점이 많았습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세계 최대 전자·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2가 개막한 5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 마련된 다양한 부스를 찾으며 이야기 했다.

이날 정 회장은 오후 2시쯤 CES 2022 전시장을 찾아 3시간가량 방문했다.

정 회장은 CES 전시장을 찾아 현대차 부스가 있는 웨스트 홀부터 노스 홀, 센트럴 홀 순으로 꼼꼼하게 현장을 점검하며 행사장에 오후 4시 50분까지 머물렀다.

가장 먼저 방문한 업체는 사촌동생인 정기선 사장이 있는 현대중공업이다. 10여분을 들려 격려와 나아갈 방향에 대해 공유했다.

이후 현대차 부스를 방문해 로보틱스 점검 후 볼보 파트너 업체인 루미나를 거쳐 현대모비스를 방문했다. 특히 모비스에서는 메타버스에 관심을 보였다.

완성차 업체 중에서는 스텔란티스를 방문해 전기차 기술을 평가했다. 이어 두산을 방문한 후 노스홀로 이동했다.

노스홀에서는 Devv ESG와 가우지를 방문했다. Devv는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시티 솔루션 업체이며, 가우지는 현대차가 투자한 스마트 글라스 업체다. 커넥트 기술 등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이후 센트럴 홀로 이동한 정 회장은 삼성전자와 소니, SK를 방문했다. 삼성전자에서는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나서 부스 안내를 담당했다. 또 디지털 콕핏에 탑승해 증강현실 드라이빙 체험을 하기도 했다.

정 회장은 “아주 얇았던 삼성TV와 친환경 업체, 블록체인 업체들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방문한 SK에서는 김무한 그린센터장이 나서 설명했으며, 끝으로 전기차 시장 진출을 선언한 소니 부스를 방문했다.

정 회장은 “다양한 기술들을 많이 봤고, 참여 업체는 적었지만 배울 점이 많았다”며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평가했다.

또 내년 CES에 대해서는 “지금 계획을 세우고는 있는데, 어떻게 될지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