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역공 나선 국민의힘, ‘김건희 녹취 보도’에 “이재명 욕설도 틀어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권영세 “불공정 넘어 악질적인 정치 공작”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허위 이력 논란 기자회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지난달 26일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 경력 의혹 등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전날 MBC에서 보도된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통화 녹취록과 관련, “악질 정치 공작”이라고 날을 세우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형수 욕설 녹취록도 틀어야 한다”고 역공을 펼쳤다.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본부대책회의에서 “언론이라고 부르기도 민망한 친여(親與) 매체 기자가 불법 녹음한 후보 배우자의 사적 대화 내용을 MBC에서 방송했다”며 “단순한 불공정을 넘어 매우 악질적인 정치 공작”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전날 MBC ‘스트레이트’는 방송에서 김 씨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52차례 나눈 통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권 본부장은 이에 대해 “불법 녹취가 6개월 여에 걸쳐 조직적으로 치밀하게 행해진 것은 단순 취재 윤리 위반을 넘어 정치 공작 행위”라며 “MBC도 공영 방송으로서 임무를 포기한 채 불법 녹취물을 반론권도 제대로 주지 않고 대선 목전에 방송해 정치 공작 선봉을 자임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MBC를 향해 이 후보 내외 녹음 파일 방송도 촉구했다. 권 본부장은 “최소한 양심을 가진 공영 방송이라면 균형을 맞춰 이 후보의 형수 욕설 테이프와 부인 김혜경 씨 관련 사항도 방송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일을 계기로 우리는 더 하나로 뭉치고, 흑색 선전을 통한 구시대적 정치 공작과 선동이 더 이상 이 땅에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씨의 ‘7시간 통화’ 녹음 파일 중 일부 논란성 내용과 관련해 윤 후보가 공식 입장을 표명할지 여부에 대해선 권 본부장은 기자들과 만나 “누구는 아들도 남이라고 하지만 배우자가 남이 아닌 만큼 (윤 후보가) 무엇이든 생각하는 바가 있을 것”이라며 “늦지 않게 적절한 시기에 언급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재옥 선대부본부장도 “내용의 유불리를 넘어 취재, 보도 과정에 불순한 의도가 다수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만큼 더 이상 방송하지 않을 것을 촉구한다”며 “녹취 파일을 불법 편집해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선대본이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포함해 엄정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