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尹 선대본 ‘무속인 참여’ 의혹···“국정에 무속·미신 작동해선 안 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7일 ‘무속인’ 윤석열 선대본 고문 활동 보도
“심심해서 점 보듯 운수에 맡겨 결정할 일 아냐”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강서구 이화여대 서울병원 보구녀관에서 열린 청년 간호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에 무속인이 ‘고문’으로 활동하며 일정과 메시지 등에 관여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닐 거라고 믿고 싶다”며 “국정에 운수에 의존하는 무속 또는 미신 이런 것들이 결코 작동해서는 안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후보는 17일 서울 강서구 이화여대서울병원에서 청년 간호사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말하며 “제가 영화를 좋아하는데 샤먼(무속인)이 전쟁을 결정하는 장면들을 많이 보지 않느냐. 21세기 현대사회 핵미사일이 존재하는 나라에서는 샤먼이 그런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일이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이에 ‘샤먼이 최순실씨를 염두한 발언으로 해석해도 되나’라고 기자가 재차 묻자 이 후보는 “최순실이라는 말씀을 드리기는 어렵다. 똑같은 사안도 아니고 이미 지나간 일”이라면서도 “그러나 5200만 명의 운명이 달린 국정이라고 하는 것은 정말로 진지한 고민과 또 전문가들의 치밀한 분석과 또 리더의 확고한 철학과 가치, 비전에 의해서 결정되고 판단돼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후보님, 혹시라도 그런 요소가 있다면 지금부터라도 철저하게 제거하고 본인의 역량을 강화하시라”며 “또 주변에 인재들을 좋은 사람들을 쓰셔서 국정이 안정되고 또 국민들이 불안하지 않게 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이것은 개인사업도 아니고 한 개인의 운명이 달린 일도 아니어서 그렇게 심심해서 점 보듯이 누군가에게 운수에 맡겨서 결정할 일이 아니다”며 “정말 간곡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전날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 녹취록이 일부 공개된 데 대한 질문에는 “관심이 있어서 봤다”며 “그냥 봤을 뿐이고 저는 그 문제에 대한 제 개인적인 관심보다는 오히려 국민들의 민생과 경제에 더 관심을 기울일 생각”이라고 구체적인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