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상식 UP 뉴스

그 기업이 '좀비' 취급을 받는 이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기업이 돈을 벌기만 하는 건 아닙니다. 투자를 위해, 경영의 숨통을 틔우기 위해 돈을 빌리기도 하는데요. 만약 돈을 버는 족족 이자 갚는 데 다 나간다면 벌어도 버는 게 아니겠지요?

이 위험성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가 있습니다.

바로 이자보상배율(Interest Coverage Ratio)입니다. 이자보상배율은 말 그대로 기업이 수입의 얼마를 이자비용으로 내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수치입니다. 기업의 영업이익을 금융비용(이자비용)으로 나눠 산출하지요.

▲이자보상배율 = 영업이익 / 금융비용(이자비용) ▲이자보상비율 = 영업이익 × 100 / 금융비용(이자비용)

이렇게 해서 나온 이자보상배율이 딱 1이면, 영업활동으로 번 돈이 고스란히 이자로 나간다는 의미. 남는 게 없는 셈이지요.

1보다 크면 금융비용을 다 내도 번 돈이 남는다는 뜻. 상대적으로 재정건전성이 높은 기업입니다.

반대로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면, 영업활동에서 창출한 이익을 다 쏟아부어도 이자조차 지불할 수 없다는 결론. 즉, 잠재적 부실기업으로 여겨지게 됩니다.

그리고 이 1 미만의 이자보상배율이 3년간 이어지면 그 기업은 '좀비기업(한계기업)'으로 불립니다. 퇴출돼 마땅하지만 정부 및 채권단에서 지원금을 받아 연명한다는 의미로, 죽었지만 움직이는 좀비에 빗댄 것이지요.

어떤가요? 상식 '업그레이드' 되셨나요?

이성인 기자 sile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