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AI·로봇부터 메타버스까지···모바일 신기술 총출동한 MWC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정상 개최···155개국 1500곳 참여
삼성전자‧이통 3사 참가···CEO 현장 찾아 신기술 동향 파악

이미지 확대thumbanil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2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란 그라 비아 전시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세계 최대 규모의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했다. 3년 만에 정상 개최되는 이번 MWC는 5세대 이동통신(5G),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파악할 수 있는 무대가 될 전망이다.

1일 IT업계에 따르면 이번 MWC 2022는 '연결성의 촉발'을 주제로 나흘간 온·오프라인 병행 개최된다. MWC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20년 취소에 이어 지난해에도 연기됐지만 올해 155개국에서 1500곳이 넘는 기업이 참가했다.

우리 대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참여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구현모 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직접 전시장을 찾아 신기술 동향을 파악했다.

먼저 삼성전자는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 제3홀에 1745㎡(약 528평)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해 '갤럭시 생태계'를 알리는 데 주력했다. MWC 개막에 앞서 공개한 노트북 신제품 '갤럭시 북2 프로' 시리즈를 비롯해 갤럭시 S22, 갤럭시탭 S8, 갤럭시워치 4 등이 주요 전시제품이다.

삼성전자 인근에 792㎡(약 240평)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한 SK텔레콤은 대형 로봇팔을 타고 가상 미래 세계를 경험하는 기구로 눈길을 끌었다. 혼합현실 콘텐츠를 제작하는 점프스튜디오를 이용해 K팝 스타가 눈앞에서 공연하는 듯한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와 국산 AI 반도체 '사피온' 등을 세계 무대에 소개했다.

또 제4홀에서는 KT가 인공지능(AI)과 로봇을 활용한 서비스를 공개했다. 교통 흐름을 분석해 최적의 신호 체계를 도출하는 '트래픽 디지털 트윈'과 AI 방역 로봇, 자동보조주행 기능을 갖춘 전동 휠체어 등이 대표적이다.

확장현실(XR) 콘텐츠를 선보이는 LG유플러스는 일반 관람객용 전시관을 운영하지 않는다. LG유플러스는 이번 MWC에서 U+5G 서비스와 콘텐츠 수출 경로를 확대하고 전 세계 다수 지역 통신사들과 5G 협력 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도 국내 84개 기업이 참여하는 통합 한국관을 운영한다. 이날 한국관을 찾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메타버스 스타트업을 중점적으로 들러 기술개발 현황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

국내 기업뿐만 아니라 인텔, 에릭슨 등 글로벌 기업 전시관도 둘러본 임 장관은 1일(현지시간) 장관 프로그램에서 모바일 부문의 미래 전망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설 예정이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