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간 큰 개미들···'폭락' 러시아 ETF 700억원 이상 순매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내외 ETF 거래정지·상장폐지 잇따라
"투자 대상으로 부적합"

국내 개인 투자자들이 우크라이나 사태가 악화한 지난 2주간 러시아 주식이 기초 자산인 국내외 상장지수펀드(ETF)를 대거 사들였다. 이 기간 개인들의 러시아 관련 ETF 순매수 금액은 700억원을 넘는다.

러시아 주가와 루블화 가치 폭락에 ETF 가격도 폭락을 멈추지 않고 있다. 또 일부 상품은 상장폐지 기로에 놓였는데도 저가 매수세는 계속 유입되고 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은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4일까지 국내 유일 러시아 주식 ETF 'KINDEX 러시아MSCI(합성)'를 280억원어치 순매수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본격화한 지난달 25일에는 개인 순매수 금액이 183억원으로 국내 ETF 중 1위를 차지했다. 유가증권시장 전체로 봐도 포스코(170억원)와 기아(165억원) 등 대형주를 제치고 7위 규모였다.

그러나 같은 기간 ETF 가격은 3만120원에서 1만70원으로 66.57% 폭락했다. 불과 2주 만에 가격이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진 셈이다.

ETF 투자위험 지표인 순자산 가치 대비 시장 가격의 괴리율은 지난달 28일 30.26%까지 치솟았다. 이는 거래소 규정상 해외 기초자산 ETF의 괴리율 한도인 6%를 5배 웃도는 수준으로, 시장 가격이 상당히 고평가됐음을 의미한다.

이런 상황에서 거래소는 투자자 보호를 위해 'KINDEX 러시아MSCI(합성)' 거래를 오는 7일부터 정지한다. 운용사인 한국투자신탁운용도 이 ETF가 상장 폐지될 수도 있다고 공지했다.

개미들의 매수 행렬은 미국 거래소에 상장한 러시아 ETF에도 쇄도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결제일 기준으로 2월 21일부터 3월 4일까지 국내 투자자들의 '반에크 러시아 ETF'(RSX) 순매수 결제액은 1955만달러다. 또 이 기간 개미들은 '아이셰어즈 MSCI 러시아 ETF'(ERUS)를 1398만달러, 레버리지 상품 '디렉시온 데일리 러시아 불 2X ETF'(RUSL)을 484만달러 순매수했다.

3개 종목의 2주간 개인 순매수 결제액을 합치면 3천837만달러다. 이는 4일 종가 기준 원/달러 환율 1214.2원을 적용하면 한화로 466억원 규모다.

여기에 KINDEX 러시아MSCI(합성) 순매수액 280억원을 더하면 746억원에 달한다.

최근 이들 ETF 가격은 수직으로 하락했다. 러시아 지수를 2배로 추종하는 RUSL 종가는 지난달 16일 23.75달러에서 10거래일만인 이달 3일 2.58달러로 89.14% 폭락했다.

같은 기간 RSX는 25.50달러에서 5.79달러로, ERUS는 41.26달러에서 8.06달러로 각각 77.29%, 80.47% 떨어졌다.

결국 RUSL 운용사 디렉시온은 지난 2일(현지시간) 이 ETF의 상장 폐지를 발표했다. RUSL은 오는 11일까지만 거래되고 이후 상장폐지 절차를 거쳐 18일 청산된다.

또 ERUS와 RSX에 대해서도 각 운용사가 지난 1일과 3일에 신규 설정 중단 방침을 밝혔다. 신규 설정 중단은 주식을 추가로 발행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윤재홍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에 대한 러시아 증권 매각 금지 조치, 변동성 확대로 인한 상장폐지 가능성 등을 고려하면 러시아 지수를 추종하는 ETF는 투자 대상으로는 부적합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가 급락 과정에서 단기 반등을 노린 수요 유입과 함께 괴리율도 확대됐다"며 "2020년 중반 국내 원유 레버리지 상장지수증권(ETN) 사례처럼 극도로 고평가된 상태에서 투자자들끼리 이른바 '폭탄 돌리기'를 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관련태그

#러시아 ETF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