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원보수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지난해 109억원 수령···업계 연봉킹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사진=현대카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지난해 총 108억92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이는 정 부회장이 지난해 9월까지 대표이사로 있었던 현대캐피탈을 포함해 현대카드, 현대커머셜에서 받은 보수를 모두 합한 금액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현대카드에서 16억7800만원을 수령했다. 급여로 11억원, 상여금은 5억7100만원, 기타근로소득 700만원을 받았다.

현대커머셜에서 15억2500만원을 수령했다. 이 중 급여는 11억원, 상여금 4억2500만원이다.

현대캐피탈에서는 퇴직금을 포함해 76억8900만원을 받았다. 급여는 8억2500만원, 상여금 2억6400만원, 기타근로소득이 21억9400만원으로 나타났다. 퇴직금은 총 44억600만원이다.

정 부회장의 총 보수는 업계에서 가장 많은 수준이다. 앞서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은 총 10억8600만원을 받았고,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이사 사장은 17억1700만원을 수령했다.

조좌진 롯데카드 대표이사 사장은 9억2400만원을 받았으며 나머지 카드사 대표이사들은 수령액이 5억원 이하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