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 美서 1분기 역대 최다 소매 판매···제네시스 역대 최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기아 총판매량 15만1194대···친환경차 239%↑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차 싼타페.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와 기아가 올 1분기 미국에서 호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제네시스는 역대 1분기 최다 판매고를 올렸다.

2일 현대차그룹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는 1분기 미국 시장서 32만2593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3.7% 감소한 수치다.

현재 1분기 판매 실적이 공개된 도요타(-14.7%), GM(-20.4%), 스탤란티스(-13.6%), 혼다(-23.2%), 닛산·미쓰비시(-27.5%) 등 다른 글로벌 완성차 기업이 두 자릿수 판매 감소율을 보인 것과 비교하면 선방한 실적이다.

현대차는 1분기 제네시스를 포함해 총 17만1399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제네시는 역대 1분기 중 가장 많은 1만1723대가 판매되며 전년 동기 대비 42.6% 크게 증가했다. 투싼은 3만9655대, 싼타페는 2만5582대, 아반떼는 2만2072대가 팔렸다.

현대차 친환경차 판매는 총 2만5790대로 197.8% 급증했다. 이 중에서 전용전기차인 아이오닉 5는 6244대가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현지 소매판매는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1.4% 늘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랜디 파커 HMA 수석 부사장은 "계속되는 재고난에도 엄청난 소비자 수요를 충족시키는 데 초점을 맞추면서 소매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기아는 1분기 15만1194대를 판매하며 지난해보다 5.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K3가 15만1194대로 가장 많이 판매됐고 이어 텔루라이드가 2만2076대, 쏘렌토가 1만7923대로 뒤를 이었다.

또 기아는 지난해보다 238.7% 늘어난 1만8549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했다. 특히 EV6가 지난달에만 3156대가 팔리며 판매 시작 두 달만에 총 5281대 판매됐다.

기아 미국판매법인(KA)은 "전기차 판매가 빠른 속도로 늘면서 역대 최고의 1분기 시장 점유율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에릭 왁슨 KA 부사장은 "기아는 지난 몇 년 간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유틸리티 차량 부문에서 엄청난 성장을 경험했고, 전기차 부문에서도 비슷한 추세를 보인다"고 말했다.

이승연 기자 lsy@

관련태그

#현대차

#기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