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전자, 1분기 가전 매출 8조 육박···전장은 63억 적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매출 21조·영업이익 1조8805억 '역대 최대'
가전 매출 7.9조 '분기 최대'···BS 매출 2조 돌파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전자가 올해 1분기 생활가전(H&A) 사업에서 8조원에 육박하는 매출을 거둬 미국 월풀과의 격차를 1조7000억원가량 벌렸다. 시장에서 흑자 가능성이 제기된 전장(VS)사업은 63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흑자 전환은 2분기로 늦추게 됐다.

28일 LG전자는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21조1114억원, 영업이익 1조8805억원의 확정 실적을 발표했다.

이달 초 잠정 실적을 공개한 대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8.5% 증가한 분기 최대 규모이며, 영업이익도 일시적인 특허 수익 효과에 6.4% 늘며 분기 최대를 기록했다.

사업부별로 보면 H&A는 매출액 7조9702억원, 영업이익 4476억원을 기록했다. 가전 매출은 분기 사상 최대로 8조원에 육박하며 지난해 제쳤던 월풀과 매출 격차를 더욱 벌렸다.

LG전자는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호조, 효율적인 자원 운영, 체계적인 공급망 관리 등을 통해 건전한 수익성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TV를 담당하는 HE사업은 매출액 4조649억원, 영업이익 1884억원을 거뒀다. 올레드 TV,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했다. HE사업본부는 2020년 4분기 이후 지속적으로 4조원을 넘는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

전장사업은 분기 최대인 1조8776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영업손실 6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전기차 파워트레인, 차량용 조명 시스템의 판매가 모두 늘며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했다. 반면 매출 성장, 원가 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은 개선했으나 영업이익에는 못 미쳤다.

BS사업본부는 매출액 2조167억원, 영업이익 37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분기 최대로 전년 동기 대비 23.7% 증가했다. IT제품의 신규·교체 수요가 늘어나고 B2B시장도 점차 회복세에 접어들면서 처음으로 분기 매출액 2조원을 돌파했다.

LG전자는 2분기 사업 전망에 대해선 원자재 가격 상승, 물류비 증가와 같은 원가 인상 요인이 이어져 경영환경이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했다.

가전은 현지화 전략과 신가전, UP 가전, LG 씽큐 등을 앞세워 실적 상승세를 유지하고 TV사업은 올레드 TV, QNED TV,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BS부문은 노트북, 모니터 등 전략 제품에 집중하고 전장부문은 공격적인 수주 활동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김정훈 기자 lennon@

관련태그

#LG

#LG전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