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재계, 新기업가정신 선포한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대한상의, 24일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정의선·손경식 회장 등 경제계 대표 참석

이미지 확대thumbanil

제49회 상공의 날 기념식.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9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49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달 24일 대한상의 회관에서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을 연다고 15일 밝혔다.

대한상의는 이번 선포식에서 이윤 창출을 넘어 사회적 공헌에 앞장서는 새로운 기업인상을 제시할 예정이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이번 행사에 대해 "과거와 비교하면 이제는 기업의 역할이 달라졌다"며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까지 지향하기 위한 미래지향적인 비전 제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선포식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005380]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등이 참석한다. 경제단체장과 대기업은 물론 스타트업 인사들도 함께 자리한다.

이번 행사를 위해 대한상의는 지난해 4월부터 오프라인 간담회와 온라인 의견 수렴을 통한 '국민소통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워킹그룹 간담회를 개최해 왔다.

선포식에서 각 기업은 신기업가 정신에 대한 액션플랜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국의 주요 기업협의체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BRT·Business Round Table)은 2019년 8월 발표한 성명을 통해 고객에게 가치 전달, 근로자 투자, 거래기업의 공정한 대우, 지역사회 지원, 주주를 위한 장기적 가치 창출 등 5가지를 약속한 바 있다.

대한상의는 "미국의 BRT 선언은 '주주 중심주의'에서 '이해관계자 중심주의'로 전환하는 것이 주 내용이었다"며 "이번 선언은 최근 확산하고 있는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를 기반으로 더 발전적인 액션 아이템을 찾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상의는 이어 "이번 행사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경제계가 공동으로 추진할 과제들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