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우리은행 "폐마스크로 의자 만들어 전국 취약계층에게 전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이 임직원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마스크 자원순환 캠페인 '희망 리본'을 전개한다고 22일 밝혔다.

'희망 리본'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환경오염의 새로운 요인이 된 마스크를 활용한 자원순환 캠페인이다.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마스크 연간 사용량은 약 73억장(2만9000톤)으로 추정되며 매립 시 분해 소요시간은 450년에 달한다.

이에 우리은행은 마스크 필터 제조사 제이제이글로벌과 폐마스크를 수거하고, 마스크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자투리 원단을 활용해 재생 PP(폴리프로필렌)칩으로 재생산한다. 또 이 재료로 의자와 같은 자원순환용품을 만든다.

우리은행은 임직원의 캠페인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주요 건물인 회현동 본점과 디지털타워, 우리금융상암센터, 성수동 우리W타워 내에 마스크 수거함을 설치했다. 아울러 소비자와 일반인도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도록 서울시 소재 주요 사회복지관 4곳에 마스크 수거함을 오는 6월까지 추가로 마련한다.

특히 우리은행은 캠페인으로 제작한 등받이 좌식의자 1000개를 한국사회복지관협회를 통해 전국 취약계층 1000가구에 전달하기로 했다. 폐마스크와 마스크 생산 잔여물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작품 전시회도 개최한다.

이원덕 우리은행장은 "한정적인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환경영향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것이 순환경제의 핵심"이라며 "우리은행은 앞으로도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자원 효율화와 순환경제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발굴해 ESG경영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