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기자수첩

5G 중간요금제, 소비자 편익 최우선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reporter
5G 중간요금제 도입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윤석열 정부가 지난달 30일 발표한 '긴급 민생안정 10대 프로젝트'에 5G 중간요금제 출시를 3분기 유도하겠다고 밝히면서 소비자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동통신 3사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5G 중간요금제 도입에 대해 사실상 수용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5G 중간요금제 도입에 대한 의견이 나온 만큼, 이통3사 또한 국정감사 전인 3분기 내 5G 중간요금제 출시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쟁점은 5G 중간요금제의 구성이다. 현재 국내 5G 가입자당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23~27GB 수준이다. 그러나 통신3사의 5G 요금제는 10~12GB(5만5000원) 이하 또는 110~150GB(6만9000원~7만5000원) 이상으로 구성돼 있다. 실질적으로 이용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중간요금제에 대한 구성이 없는 상황이다.

사실상 소비자들은 가장 필요로 하는 요금제 구간을 선택할 권리를 박탈당한 셈이다. 정부가 23~27GB 구간을 포함하는 요금제를 출시하라고 통신3사를 압박하는 것도 이 같은 이유다.

통신사가 5G 중간요금제 도입을 두고 고심하는 입장도 일리가 있다. 5G 중간요금제를 만들면, 단기적으로는 고가요금제 사용자가 줄어들면서 ARPU(가입자당평균매출)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즉 근간인 통신사업의 수익성이 줄어들 수 있다는 얘기다.

통신사는 2019년 5G 상용화 이후 망 설비, 기술개발 등 투자를 단행한 만큼 어느 정도 수익성을 확보해야만 하는 것이 시장의 논리다. 때문에 지난 3년간 고객들은 5G 품질 불만이 끊이질 않았음에도 암묵적으료 용인하며 5G 요금제를 사용해왔다. 현재까지 5G 모드를 끄고 LTE 단독모드를 사용하는 고객도 많다.

신규 단말이 5G로 출시되면서 어쩔 수 없이 5G를 선택한 고객들도 있다. 한국소비자연맹이 조사한 5G 사용자 이용 현황에 따르면, 최신 스마트폰이 5G 전용으로 출시돼 서비스에 가입했다고 응답한 비율이 56.1%인 반면 5G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었다는 이용자는 5.9%로 나타났다. 5G의 사용성을 체감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기꺼이 서비스에 대한 가치를 지불할 고객이 적다는 의미다.

이런 상황에서 5G 중간요금제가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5G 상용화로 인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통신사가 이제는 소비자들의 선택권과 편익을 보장할 때다. 무늬만 5G에서 무늬만 5G 중간요금제로 이어지는 일이 없길 바란다. 보다 고객 관점에서 실용성 있는 요금제 출시를 기대해 본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관련태그

#5G

#중간요금제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