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민의힘, 27일 '탈원전' 정책 의총···한전 사장도 참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윤 대통령 '탈원전 정책 폐기' 정책 뒷받침

이미지 확대thumbanil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현안 점검 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이 오는 27일 '탈원전과 전기료 인상' 주제로 정책 의원총회를 개최한다.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도 참석하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의 탈원전 폐기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24일 소속 의원들에게 27일 오후 3시 30분부터 국회 본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에서 정책 의총을 열겠다고 공지했다.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가 탈원전 관련 강의를 하고,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이 전기요금 인상에 대한 발표를 맡는다.

그동안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전기요금 인상 압박이 강해졌다며 비판해왔다. 앞서 지난 22일 윤 대통령은 경남 창원의 원전 기업을 찾아 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5년 동안 바보 같은 짓"이라며 "더 키워나가야 할 원전 산업이 수년간 어려움에 직면해 안타깝고,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겠다고도 밝혔다. 특히 "법적 절차와 기준은 준수하되, 최대한 시간을 단축해 효율적으로 수행하겠다"며 "금융 지원 대폭 확대 등 신속하고 과감한 지원을 하겠다. 정부가 여러분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