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공공기관 후임 사장 선임 앞두고 살얼음판

임기종료 기관장 후임 공모절차 ‘조심조심’
‘최순실 게이트’에 관피아·정피아 불똥튈라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여파가 적잖게 퍼져나가면서 공공기관 기관장 후임인사 역시 영향을 받고 있다. 연말까지 새로운 수장을 맞이해야 하는 기관은 마흔 곳에 이르지만, 개각 등으로 결정권자 뿐 아니라 국정마비 우려 등으로 지연되고 있다.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인 알리오와 각 기관 등에 따르면 연말까지 기관장 임기가 끝나거나 현재 공석, 임기 종료 등의 기관장은 마흔 곳에 이른다. 연말까지 한전KPS, 한국과학기술원, 한국마사회, 중소기업은행, 한국도로공사, 한국무역보험공사 등 굵직한 기관의 수장이 임기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미 자리에 물러났거나 후임인선이 늦어지면서 기관장 직무를 계속 수행하는 기관도 20여곳에 이른다. 주요 에너지공기업인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석탄공사, 서부·남동발전 등은 후임 사장 공모에 들어가 있는 상황이다. 일부 기관은 최종 후보를 3명으로 압축해 놓은 상황이지만, 후속과정 진행상황이 지지부진하다.

공공기관 사장은 각 기관 임원추천위원회가 신청자들을 걸러낸 이후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후보를 압축한 이후 각 주무부처가 제청한 후 대통령이 임명한다. 각 기관의 임추위는 기관장 임기 종료 두달여 전부터 후임 기관장 추천을 위한 움직임이 가능하다. 사실상 올해 안에 자리에서 물러나야 하는 수장을 둔 기관들은 지금부터 후임 사장 공모 절차에 돌입해야 한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기관들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일 수 없는 이유는 최근 ‘최순실 게이트’가 정국을 뒤흔들었기 때문이다. 청와대 수석비서관 인사에 이어 총리와 경제부총리를 포함한 개각이 이뤄져 향후 경제부처는 물론 개각의 폭이 넓어질 가능성이 있다. 국정마비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적극적인 ‘수장 모시기’에 돌입하는 것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지원자 중에서 관료 출신이나 여권 인사가 포함될 경우 특히 그렇다. 경험을 가진 지원자의 폭이 좁아져 적격자을 찾는 데 어려움이 따를 수도 있다. 실제로 일부 공공기관은 전문성 등을 고려해 관료 출신을 후임 사장으로 뽑는 사례도 적잖았다.

한 관계자는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후임 사장을 선임해도 일각에서 외압 등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 않느냐”며 “그렇다고 모든 기관들이 내부인사들을 사장으로 선임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했다. 이어 “후임 사장 공모 절차를 무리해서 급하게 진행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세종=현상철 기자 hsc329@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