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인천공항 T1 면세점 신라·신세계 우선 선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라면세점과 신세계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T1) 면세점 2곳(DF1·DF5)의 사업자로 우선 선정됐다.

31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제1여객터미널 일부와 탑승동 면세사업권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안서 평가와 가격 개찰을 완료한 결과 호텔신라와 신세계디에프가 복수사업자로 우선 선정됐다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T1 동편 향수, 화장품 사업권과 탑승동 사업권으로 묶인 DF1 사업권과 중앙 부띠끄 사업권 DF5 모두 신세계디에프와 호텔신라가 복수사업자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인천공항공사는 관세청에 2개 사업자를 통보할 예정이다. 관세청은 공항공사의 입찰결과를 특허심사에 반영해 낙찰대상자를 선정, 공항공사에 통보한다. 이후 공항공사와 낙찰대상자가 협상을 진행해 내달까지는 계약을 체결한다는 계획이다.

최소보장금액은 DF1의 경우 1601억원으로 2014년 대비 30%, DF5는 406억원으로 기존대비 48% 낮아졌다. 면세점 사업자 배점은 사업제안서평가 60%, 입찰금액 40%로 구성됐다. 사업제안서평가 배점은 ▲경영상태 및 운영실적(15점) ▲상품 및 브랜드 구성계획(35점) ▲고객서비스 및 마케팅, 매장운영계획(30점) ▲매장 구성 및 디자인·설치 계획(10점) ▲투자 및 손익 계획(10점) 등이다.

정재훈 기자 skjjh@

관련태그

#인천공항

#면세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