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 설립 2년만에 설계사 500명 돌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지난 6일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가 대전 유성호텔에서 진행한 ‘2018년 하반기 영업전략회의’ 참석자들이 대형 독립법인대리점(GA) 진입을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메트라이프생명

메트라이프생명의 보험상품 판매 자회사인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가 설립 2년만에 500명 이상의 보험설계사가 활동하는 대형 독립법인대리점(GA)이 됐다.

10일 메트라이프생명에 따르면 지난달 말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 소속 설계사는 542명이다.

GA는 기준월 직전 3개월간 일 평균 재적인원이 500명 이상이면 대형사로 분류한다. 대형 GA는 금융감독원의 감독을 받고, 별도의 준법감시인을 선임해야 한다.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가 대형 GA가 된 것은 지난 2016년 6월 설립 이후 2년만이다. 설립 당시 67명이었던 설계사 수는 8배 이상 증가했다. 지점 수도 4개에서 25개로 늘어 현재 전국에서 보험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26억원이다. 조직의 규모는 재무적 측면에서도 성장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 회사는 경험이 풍부한 멘토 설계사가 경험이 부족한 멘티 설계사를 18개월간 1대 1로 교육하는 설계사 육성 프로그램 ‘멘토링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또 ‘백만달러원탁회의(Million Dollar Round Table·MDRT)’ 등록 자격 획득을 장려하는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MDRT는 일정 수준 이상의 보험료 수익을 올린 고능률 설계사에게만 가입 자격이 주어지는 생명보험업계 명예의 전당이다.

고학범 메트라이프금융서비스 대표는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맞는 최적의 보험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 대형 GA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멘토링 시스템과 MDRT 장려 문화를 바탕으로 전문가를 지속적으로 육성해 올해 말까지 설계사 700명 이상의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