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3분기 카드 승인액 205조···추석연휴 영향 증가율 둔화

전체 카드 승인금액. 자료=여신금융협회 여신금융연구소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와 기록적인 폭염 등의 영향으로 올해 3분기 카드 승인액이 205조4000억원으로 늘었다.

그러나 9월 추석연휴로 인해 영업일수가 감소한 가운데 내국인의 해외여행이 증가하고 문을 닫는 가게도 늘면서 증가율은 둔화됐다.

2일 여신금융협회 여신금융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3분기(7~9월) 전체 카드 승인액은 205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192조5000억원에 비해 12조9000억원(6.7%) 증가했다.

이 기간 개인카드는 156조1000억원에서 168조2000억원으로 12조1000억원(7.7%), 법인카드는 36조4000억원에서 37조3000억원으로 9000억원(2.4%) 승인액이 늘었다.

신용카드 승인액은 150조6000억원에서 159조6000억원으로 9조원(6%), 체크카드 승인액은 41조6000억원에서 45조5000억원으로 3조9000억원(9.4%) 증가했다.

전체 카드 승인 건수는 47억5000만건에서 52억1000만건으로 4억6000만건(9.5%) 늘었다.

강동일 여신금융연구소 팀장은 “기록적인 폭염과 열대야로 인해 냉방 가전제품, 음료 및 식료품 등의 구매 수요가 증가했다”며 “승용차 개별소비세 감면과 신차 출시 효과 등으로 7~8월 자동차 구매 수요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소비 증가 요인에도 불구하고 카드 승인액 증가율은 둔화됐다. 추석연휴가 낀 9월 법인카드 사용이 줄고 소비자의 카드 사용처가 축소됐기 때문이다.

실제 올해 2분기(4~6월) 전체 카드 승인액 증가율은 9%, 승인 건수 증가율은 10.4%였다.

올해 3분기 월별 전체 카드 승인액 증가율은 7월 9.6%, 8월 8.8%에서 9월 1.9%로 낮아졌다. 개인카드는 7월 10.1%에서 9월 4.7%로, 법인카드는 8월 10.8%에서 9월 9.3%로 증가율이 축소됐다.

강 팀장은 “9월 추석연휴와 휴일 증가로 영업일수가 4영업일 감소하면서 법인카드 사용이 감소했고 연휴기간 내국인의 해외여행 증가와 휴점으로 소비자의 카드 사용처가 축소돼 승인액 증가율이 둔화됐다”고 분석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