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사장 “상속·증여 경쟁력 갖춰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3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에서 열린 ‘2019 메트라이프 종합재무설계 콘퍼런스’에 참석한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메트라이프생명

상속, 증여 분야 경쟁력 강화에 나선 메트라이프생명의 송영록 사장은 “보험설계사들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춰 고객의 소중한 가치를 지켜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송 사장은 지난 3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에서 임직원과 전속 설계사(FP) 등 6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진행된 ‘2019 메트라이프 종합재무설계 콘퍼런스’에 참석해 “메트라이프생명은 차별화된 증여, 상속, 가업승계 서비스를 통해 장기적으로 가문의 가치를 보호할 수 있는 리스크 관리 방안을 제시해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번 행사는 ‘후대를 위한 올바른 상속·증여 해법(Right Solution For Next Generation)’을 주제로 개최됐다.

상속과 증여는 고액자산가들의 관심과 고민이 많은 분야다. 한국의 상속세 최고세율은 50%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두 번째로 높다.

참석자들은 사회적 변화와 흐름에 따른 상속, 증여 문제를 중심으로 총 4개 세션에 걸쳐 구체적인 해법과 영업 노하우를 공유했다.

메트라이프생명 관계자는 “설계사들이 상속과 증여 분야의 전문성과 역량을 키우는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