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He is]‘자산운용 전문가’ 전영묵, 친정 삼성생명 금의환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5개 금융계열사 CEO 중 최연소
저금리 기조 수익성 개선 과제

thumbanil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이사 사장 내정자<사진>는 ‘친정’으로 금의환향했다. 올해 만 56세로 교체 또는 유임된 5개 금융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중 가장 젊다.
자산운용 전문가인 그는 저금리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삼성생명의 수익성을 높이는데 주력할 전망이다.

삼성생명은 21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전영묵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 부사장을 대표이사 사장 후보로 추천했다.

1964년생인 전 사장 내정자는 올해 만 56세로 이날 삼성그룹 금융계열사 사장단 인사에서 교체 또는 유임된 5개 계열사 대표이사 중 최연소자다.

유임된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과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은 만 57세다. 삼성카드와 삼성자산운용의 김대환·심종극 대표이사 내정자는 각각 만 57세, 만 58세다.

이번 인사에 따라 전 사장 내정자는 승진과 함께 친정인 삼성생명으로 복귀하게 됐다.

그는 1986년 삼성생명 입사 이후 PF운용팀 상무, 자산운용본부 전무를 역임한 자산운용 전문가다. 이후 삼성증권 경영지원실 부실장을 거쳐 2018년 3월부터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로 재직해왔다.

전 사장 내정자는 이 같은 경험을 활용해 저금리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삼성생명의 수익성 개선에 앞장 설 것으로 예상된다.

연결 재무제표 기준 삼성생명의 올해 1~3분기(1~9월) 당기순이익은 9768억원으로 전년 동기 1조7267억원에 비해 7499억원(43.4%) 감소했다.

이 기간 삼성생명의 운용자산이익률은 4%에서 3.5%로 0.5%포인트 하락했다.

생명보험사들은 지난 2000년대 초반까지 연 5% 이상의 고금리를 보장하는 확정금리형 상품을 경쟁적으로 판매했다. 지속적인 금리 하락으로 채권 투자수익률이 하락한 가운데 과거 판매한 고금리 상품에는 계속 높은 금리를 적용해야 해 역마진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삼성생명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