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NH투자증권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력인 방산부문 불확실성 확대···목표가↓”

NH투자증권은 24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대해 주력사업인 방산 부문에 대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4만4000원에서 4만1000원으로 6.8% 하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최진명 연구원은 “방산업계 전반에 걸쳐 주한미군 방위비 증가가 국내 방위사업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며 “미국 정부는 현재 약 1조원 규모의 주한미군 방위비를 5조8000억원으로 확대하길 원하고 있으며 오는 25일 7차 협상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분석했다.

최진명 연구원은 “주한미군 주둔 비용 이슈가 국산무기체계 개발 및 도입예산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시장에서는 동의하지 않는 모습”이라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빠른 주가 회복을 위해서는 국방예산 배정에 관한 불확실성 해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35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때보다 35.9% 감소해 시장 기대치(약 460억원)를 큰 폭으로 하회했다”며 “캐시카우 역할을 수행하는 한화시스템과 한화디펜스의 이익 감소가 실적 부진의 주요 원인”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주력사업의 부진을 비주력 사업이 상쇄해주고 있어, 즉 적자 회사였던 한화파워시스템과 한화정밀기계 등이 흑자 기업으로 변신하고 있다며전반적인 성장 스토리는 유효하다고 평가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