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전국 뒤덮은 코로나 공포 ‘지갑이 닫혔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슈가 전국을 공포로 밀어 넣고 있습니다. 한때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나 싶던 게 신천지대구교회에서 31번 확진자가 나온 날 이후 전국적으로 퍼지고 있는 것인데요.

이에 국민들의 공포심이 극에 달한 가운데, 지갑 또한 닫히고 있습니다. 1월에 오름세로 돌아섰던 소비지출 전망지수 역시 큰 폭으로 떨어지는 중입니다.

소비자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월 90.6으로 나타난 소비지출 전망지수는 2월 2주차 기준 88.8로 내려갔는데요.

그중에서도 하락폭이 가장 큰 분야는 여행비. 1월 대비 4.0포인트(P) 떨어졌습니다. 번화가조차 을씨년스러울 만큼 외출을 삼가는 분위기에, 여행들을 갈 리가 없겠지요.

당연히 외식비(-3.8P)와 교통/통신비(-2.5P)의 소비지출 의향도 동반 하락했습니다. 그 다음으로 많이 떨어진 건 내구재 구입비(-2.5P).

컨슈머인사이트는 소비지출 억제의 1차 타깃은 여행과 외식이며, 이에 교통/통신비 감소와 서비스 산업 전반의 위축이 이어지리라 내다봤는데요. 가구/가전 등 내구재 구입의 연기로 제조업도 위축을 피할 수 없을 전망입니다.

보건 문제를 넘어 일상생활을 제약하고, 나아가 소비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입히고 있는 코로나19 사태. 확진자수가 크게 늘고 불확실성이 가중되는 만큼 당분간 소비심리 반등을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이는데요.

이 같은 악순환이 장기화되면 자영업자나 소상공인 등 서민들이 느끼는 체감경기는 ‘최악’으로 치달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중고·삼중고를 겪는 영세상인, 그럼에도 지갑을 열 수는 없는 소비자. 묘책은 없는 걸까요?

이성인 기자 sile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