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B손보·부동산신탁에 김기환·서남종···KB증권·카드 박정림·이동철 연임(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기환(左), 서남종, 조순욱. 사진= KB 제공

KB금융지주가 18일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대추위)를 개최하고, KB증권 등 10개 계열사 대표이사 후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추위는 이달 말 임기가 만료되는 10개 계열사 중 KB손해보험·KB부동산신탁·KB신용정보에 대해 신임 대표이사 후보를 선정했다. 이들 신임 대표 이사들의 임기는 2년이다.

KB손해보험의 신임 대표이사 후보에는 김기환 KB금융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선정됐다.

KB금융지주는 “KB손해보험은 현 양종희 대표의 ‘지주 부회장’ 선임 예정에 따라 그룹 내 보험 계열사의 전략적 포지셔닝 및 수익구조 다각화 등을 일관성 있게 추진할 수 있는 김기환 CFO를 후보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김 후보는 재무, 리스크, 홍보, HR, 글로벌 등 다양한 콘트롤 타워 업무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 내 핵심 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 및 경영관리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지주 CFO로서 리딩 금융그룹의 위상 견인을 지원하며 리더십을 발휘한 바 있다”고 전했다.

KB부동산신탁에는 서남종 KB금융 최고위험관리책임자(CRO)가, KB신용정보에는 조순옥 KB국민은행 준법감시인이 각각 선정됐다.

서 후보는 영업·재무·리스크관리 등 풍부한 영업현장 경험과 금융 전문성을 바탕으로 그룹 내 핵심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보유한 인사다. 조 후보는 그룹 여성임원으로 지역영업그룹대표 경력 등 영업현장경험이 풍부하며, 은행 준법감시인으로서 정도영업 내재화를 통해 경영성과 달성을 지원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현승(左), 박정림, 김성현. 사진= KB 제공

복수 대표체제로 운영 중이었던 KB자산운용은 1인 대표체제로 전환된다. KB자산운용은 대체자산 부문을 담당하고 있는 이현승 대표가 신임 대표이사 후보로 재선정됐다.

KB증권의 경우에는 기존 박정림·김성현 대표가 재선정됐다. 박 대표의 경우 대규모 환매중단을 일으킨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최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문책경고 등 중징계를 받았다. 기존 직무정지에서 한 단계 낮춰진 징계 수위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동철(左), 황수남, 허정수, 신홍섭, 김종필. 사진= KB제공

KB국민카드, KB캐피탈, KB생명보험, KB저축은행, KB인베스트먼트도 이동철·황수남·허정수·신홍섭·김종필 현 대표이사가 후보로 재선정됐다. 임기는 1년이다.

이날 선정된 후보는 이달 중 해당 계열사의 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 최종 심사ㆍ추천을 거쳐 주주총회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대추위는 “디지털 트렌드와 저성장 구조가 일상화되는 환경에서, 고객 중심의 디지털 혁신 본격화 등을 통해 지속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검증된 역량을 보유한 리더그룹 형성에 중점을 두고 대표이사 후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재임기간 중 경영성과, 중장기 경영전략 등 추진력,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변화혁신 리더십 등을 종합 검토해 대표이사 후보로서의 적정성을 면밀하게 살펴보았다”고 덧붙였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