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융당국, 은행 ‘배당성향 20%’ 제한 이어 보험사에도 ‘3년 평균 수준’ 권고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금융당국이 은행에 이어 보험사에도 보수적인 배당성향을 권고했다.

31일 금융당국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보험사 임원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한 배당 문제를 논의했다.

금감원은 보험사들에 배당성향을 최근 3년 평균 수준으로 유지하라고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이에 상응하는 배당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배당성향은 배당금을 당기순이익으로 나눈 것을 말한다. 배당성향이 높다는 것은 기업이 벌어들인 소득에서 주주들에게 그만큼 많이 돌려줬다는 것을 의미한다.

앞서 금융당국은 은행권에 올해 6월 말까지 순이익의 20% 이내로 배당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