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기업은행, 배당 성향 29.5% 결정···기재부몫 배당금 2200억

사진= 기은 제공

금융당국의 배당성향 권고안(순이익의 20% 이내)을 피한 기업은행이 지난해 배당성향을 은행권 최고 수준인 29.5%로 결정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전날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와 우선주 1주당 471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배당금 총액은 3729억원이다. 지난해 기업은행의 별도 당기순이익이 1조2632억원으로 배당성향은 29.5%다.

이에 따라 기업은행의 최대주주인 기획재정부는 배당금으로 2208억원을 가져가게 됐다. 이는 2019년 실적에 대해 기재부가 가져간 배당금 1662억 원보다 546억원 늘어난 규모다.

기업은행의 배당성향은 2016년 30.8%를 기록한 이후 2017년 30.9%, 2018년 30.1%, 2019년 32.5%로 4년 연속 30%대 초반 수준을 유지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국내 금융지주들이 손실흡수 능력을 확충해야 한다며 배당성향을 순이익의 20% 이내에서 실시하도록 권고했다.

다만 기업은행과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에 대해서는 정부가 손실을 보전한다는 이유를 들어 권고 대상에서 제외됐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