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 “SK 美 배터리 흔들 의도 없어···합당한 피해보상 하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SK가 제기한 “LG의 실체 없는 美 투자” 지적에 반박

이미지 확대thumbanil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의 미국 배터리 투자 의혹과 관련해 “실체 없는 투자로 혼선을 가중시킨다”는 지적을 하자 LG에너지솔루션은 “경쟁사의 사업을 흔들거나 지장을 주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맞받아쳤다.

16일 LG에너지솔루션은 “당사의 이번 소송은 경쟁사의 사업을 흔들거나 지장을 주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경쟁사가 영업 비밀을 침해한 가해 기업으로서 피해 기업인 당사에 합당한 피해보상을 해야 한다는 것이 사안의 핵심”이라고 지목했다.

이어 “그럼에도 미국 시장 성장에 발맞춘 당사의 정당한 투자계획을 폄하하고 본질에서 벗어난 주장을 되풀이하는 것이 매우 안타깝다”며 “당사는 경쟁사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거나 공급받을 계획이 있는 고객들과 조지아주가 어떠한 불이익을 받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이기에 할 수 있는 부분은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소송이 양사 간 건전한 선의의 경쟁관계가 정립되고 대한민국 배터리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앞서 이날 SK이노베이션은 “최근 LG에너지솔루션이 투자 결정 공시도 없이 5조원 규모를 신규로 투자한다는 발표에 이어 조지아주 출신의 상원의원에게 서한을 보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공장 인수 가능성을 내비쳤다”며 “이는 무책임하고 도를 넘어선 행태로 오히려 미국 사회의 거부감만 불러 일을 킬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는 언론이 분석하는 바와 같이 ‘미국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영향을 주기 위해 만들어진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LG에너지솔루션의 이런 발표는 결국 이번 소송의 목적이 SK이노베이션을 미국시장에서 축출하고 자신들의 독점적 지위를 구축하는 데 있다는 것을 공공연하게 드러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