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교보생명, 3인 각자대표 출범···신창재 중장기전략 집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교보생명 각자대표이사. 그래픽=박혜수 기자

교보생명이 최대주주 신창재 회장을 비롯한 각자대표이사 3인 체제로 새롭게 출범했다.

교보생명은 지난 26일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해 편정범 부사장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교보생명 각자대표는 신창재 회장, 윤열현 사장 외에 1명이 더 늘어 3인 체제로 전환했다.

신임 대표이사인 편 사장은 1962년생으로 순천향대 수학과를 졸업했으며 동국대 대학원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 1988년 교보생명 입사 이후 교육 담당임원, 채널지원 담당임원, 전략기획팀장, 전략기획담당 등을 거쳐 채널담당 부사장으로 재직해왔다.

각자대표 3인 체제 전환에 따라 신 회장은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는 등 전략기획 업무에 집중한다.

윤 사장은 경영지원·대외협력 담당, 편 사장은 보험사업 담당을 맡아 신 회장을 보좌한다. 윤 사장은 경영지원과 자산운용을, 편 사장은 보험사업과 디지털 전환을 총괄할 예정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3명의 대표이사는 각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보험사업, 자산운용 등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과 신사업 분야에서 혁신적 사업모델 구축에 힘쓸 것”이라며 “각자대표 체제가 시너지를 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