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B손보, 8000억 후순위채 발행···IFRS17 대비 자본확충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역삼동 KB손해보험 본사에서 직원들이 승강기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KB손해보험

KB손해보험이 오는 2023년 보험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대비해 최대 800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를 발행한다.

3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KB손보는 전날 이사회를 개최해 8000억원 이내의 국내 후순위채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발행 방법은 공모, 원금 상환 방법은 만기 일시 상환이다. 청약일과 납입일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

이번 후순위채 발행은 오는 2023년 IFRS17과 신(新)지급여력제도(K-ICS) 시행을 앞두고 자본 확충을 통해 현행 위험기준 지급여력(RBC)비율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IFRS17은 보험부채를 기존의 원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새 국제회계기준이다. 이에 따라 자본 변동성 확대 등 위험 요인을 반영한 K-ICS가 함께 시행될 예정이다.

KB손보의 지난해 12월 말 RBC비율은 177.6%(가마감)로 국내 5대 대형 손해보험사 중 최저 수준이다.

RBC비율은 보험계약자가 일시에 보험금을 요청했을 때 보험사가 보험금을 지급할 수 있는 능력을 수치화한 지표다. ‘보험업법’에 따라 모든 보험사의 RBC비율은 반드시 100% 이상을 유지해야 하며, 금융당국의 권고치는 150% 이상이다.

다른 손보사의 RBC비율은 삼성화재(300.9%), 메리츠화재(211.5%), DB손해보험(207.5%), 현대해상(190.1%) 순으로 높았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