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화생명, 국내 최대 GA 출범···자본확충 위한 IPO 추진

한화생명금융서비스, 1일 출범식 개최
총자본 6500억·FP 1만9000명 업계 1위

이미지 확대thumbanil

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별관에서 진행된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출범식에 참석한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왼쪽)과 구도교 한화생명금융서비스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의 자회사인 국내 최대 법인보험대리점(GA) 한화생명금융서비스가 1일 공식 출범했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이날 서울 여의도 63빌딩 별관에서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구도교 한화생명금융서비스 대표와 대표 보험설계사(FP), 지역단장, 지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개최했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한화생명의 제판(제조+판매)분리 결정에 따라 개인영업본부 산하 보험 모집 및 지원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설립한 자회사형 GA다.

총자본 6500억원 규모의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500여개 영업기관과 임직원 1300여명, FP 1만9000여명으로 구성된 국내 최대 규모 초대형 GA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출범과 동시에 압도적 규모를 자랑하며 GA업계 1위 자리에 올랐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FP 수는 기존 업계 1위사의 FP 수와 비교해 20% 이상 많다. 지난해 한화생명 전속 상품 매출액은 약 1조원으로 기존 5대 대형 GA 평균 매출액의 2배를 웃돈다.

앞으로는 한화생명 상품뿐 아니라 손해보험 상품까지 판매하는 만큼 연간 매출액은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한화손해보험, 흥국화재, 롯데손해보험, MG손해보험 등 9개 손해보험사와 판매 제휴를 맺었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보험의 퍼스트 앤 넥스트(First & next), 고객의 삶과 함께 하는 한화생명금융서비스’라는 비전 아래 자율영업체계를 구축하고 성과 중심 문화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FP 수수료와 리크루팅 시스템을 개선해 보험영업을 패러다임을 바꾸고, 생명·손해보험 통합 컨설팅과 디지털 지원을 통해 생산성을 높일 방침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FP를 2만6000여명으로 늘리고, 세전이익 2100억원 이상을 달성한다는 구상이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초대 대표이사인 구도교 대표는 ‘초격차’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기업공개(IPO) 추진 방침을 밝혔다.

구 대표는 “제판분리를 통해 판매에 집중하는 만큼 영업 성장을 위한 실질적 노력에 집중해 넘버원(No.1) 판매회사로 도약하겠다”며 “영업기관장과 FP가 오로지 영업에만 몰입해 최고의 종합 생활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업계 최고의 보상체계와 차별화된 영업지원으로 다른 GA와 격차를 벌려나가겠다”며 “IPO를 통한 자본 확충으로 미래 성장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회사인 한화생명은 상품 개발과 언더라이팅 강화, 디지털 전환을 통해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영업을 지원한다.

또 빅데이터와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의 디지털 관련 신사업을 검토해 추진할 계획이다.

여승주 사장은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출범은 지난 몇 년간 변화의 필요성을 절감해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며 “한화생명은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성공에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FP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상품을 적시에 공급하고 고객에게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 제공과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