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안갯속 ‘쌍용차’ HAAH LOI 묵묵부답···법정관리 현실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일 HAAH 인수의향서 보내지 않아
法, 쌍용차에 시간 더 줄 것··투자 불투명

이미지 확대thumbanil
쌍용자동차가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위기가 현실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잠재적 투자자로 거론된 HAAH는 수차례 답변을 미루다가 결국 인수의향서(LOI)를 보내지 않은 것.

법원은 쌍용차에 자체 회생 기회를 줄 것으로 보이지만 사실상 법원이 제시한 기한이 넘긴 상황에 신규 투자 여부가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2일 쌍용차와 업계에 따르면 지난 1일 잠재적 투자자로 거론되는 미국 자동차 유통업체 HAAH오토모티브는 지난달 31일까지 쌍용차에 인수의향서(LOI)를 보내지 않았다.

HAAH는 서울회생법원 요청에 31일(현지시간) 최종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였다. 시차를 고려하면 이날 새벽부터 아무리 늦어도 날짜가 하루 넘어가는 오후 4시 전에는 그 결과가 나왔어야 했다. 그러나 인수의향서(LOI)는 전달되지 않았다.

앞서 서울회생법원은 쌍용차에 HAAH오토모티브의 투자의향서를 보정명령 시한인 지난달 31일까지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쌍용차는 HAAH오토모티브에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쌍용차는 법원에 HAAH오토모티브의 투자의향서를 제외한 보정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는 늦어도 이날 새벽 HAAH오토모티브의 투자의향서를 받아 내용을 검토하고 법원에 제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HAAH오토모티브는 끝내 투자의향서를 전달하지 않은 것.

HAAH오토모티브는 여전히 투자자 설득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AAH오토모티브의 투자자들은 3700억원 규모의 공익 채권을 부담스러운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HAAH 측은 구체적인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쌍용차 인수 시 대주주 마힌드라의 완전감자와 누적적자와 인건비 등 고비용 구조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HAAH측의 입장에서는 인수에 부담스러운 부분이다. 향후 출시할 전기차 및 미래차 사업계획을 추진하더라도 누적 적자와 고비용 구조는 ‘밑빠진 독에 물붓기’로 판단할 수 있다는 것.

HAAH 측은 쌍용차 인수 최종 결정을 위해 고비용의 구조적인 문제 해결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의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2조620억원인데 매출원가(생산비용)은 2조330억원에 달한다. 원가율이 98.6%으로 차를 판매해도 영업이익이 없는 구조다.

당초 HAAH오토모티브의 전략적 투자자(SI)는 캐나다 1곳, 금융 투자자(FI)는 중동 2곳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일각에서는 일부 투자자가 손을 뗐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HAAH오토모티브가 끝내 투자 결정을 내리지 못할 경우 쌍용차의 법정관리행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협상이 일단락되지 않은 만큼 법원이 곧바로 법정관리 절차를 밟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쌍용차는 지난해 감사보고서에서 감사인 삼정회계법인으로부터 의견거절을 받아 상장폐지 관련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한국거래소는 다음달 13일까지 이의 신청 기간을 가진 후 쌍용차 상장폐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쌍용차는 매각을 용이하게 하고 자본잠식 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경기도 평택시 동삭로 455-12 외 165개 필지에 대한 자산재평가를 실시키로 했다.

해당 토지의 장부가액은 4025억8014만원으로, 쌍용차는 이들 토지를 시세에 맞게 재평가해 자산·자본 증대효과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에 나설 방침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