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강남 재건축 풍선효과에 강북도 꿈틀···또 패닉바잉?

오세훈 정비사업 규제 완화 기대감에 재건축 급등
인근단지 시세까지 영향주며 전체적인 시세 상승
“규제 완화→집값 상승 당연...단기 상승 이어질 것”

오세훈표 부동산정책이 시행될 것이란 기대감에 재건축 단지들의 몸값이 치솟기 시작하면서 인근 아파트들 시세에도 영향이 미치고 있다. 일각에서는 ‘공급 확대’기대감에 멈췄던 ‘패닉바잉’ 붐이 다시 번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오세훈 시장이 당선됨에 따라 재건축 단지들의 호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오 시장이 재건축 아킬레스건으로 불리우던 규제들을 풀겠다고 공헌해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여서다.

오 시장은 “토지거래허가지역으로 묶는다든가 하는 방법이 있다.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자신했지만, 집값은 이미 큰 폭으로 움직이고 있는 모습이다.

실제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2차 전용 160.29㎡는 지난 5일 54억3000만원에 팔렸다. 작년 말 42억5000만원에 실거래된 같은 면적 거래와 비교하면 4개월 만에 11억8000만원 오른 것이다.

강남 외 노원, 목동 등도 신고가를 새로 쓰고 있는 모습이다. 노원구 상계 주공7단지 전용 79㎡는 지난달 15일 이전 최고가에서 1억9500만원 오른 12억4000만원에 거래됐다.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에서도 3단지 전용 64㎡가 16억1000만원(2층)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찍었다.

문제는 재건축 대상 단지들의 몸값이 오르면서 주변 아파트 시세도 함께 오르고 있다는 점이다.

노원구 1990년 입주한 중계그린 아파트 전용 59㎡의 경우 지난 3월 6억2000만원에 실거래됐지만, 현재 시세는 7억2000만~7억6000만원대에 형성됐다. 한달도 채 안돼 1억원가량 가격이 오른 것.

노원구 바로 인근인 도봉구의 방학삼성래미안1단지의 전용 118㎡는 지난 3월 11억7000만원(8층), 10억5000만원(13층)에 거래됐다. 현재는 12억5000만~ 14억원대에 매물이 올라와 있다.

목동도 마찬가지다. 목동 재건축 시세가 뛰면서 신축 아파트도 가격을 올리고 있다. 2016년에 입주한 목동힐스테이트 전용 84A㎡의 경우 지난달까지 14억4000만원에서 16억원에 시세를 형성했으나, 현재는 16억5000만원~17억원에 매물이 올라와 있다.

전문가들은 규제 완화 정도에 따라 이런 흐름이 이어질 지 멈출 지 나뉠 것으로 보고 있다.

양지영 양지영R&C 연구소 소장은 “재건축 규제를 완화한다는 자체만으로도 재건축 시장에는 큰 호재”라며 “오 시장이 집값 흔들림 없이 규제 완화를 하겠다고 했지만, 사실상 감이 오지 않는다. 어떤 대안이 나오지 않는 이상 집값이 움직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규제 완화 정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규제 완화가 생각처럼 이뤄지지 않는다면 호가도 충분히 재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문가들은 그간 상승폭에 대한 피로도가 있어 현재 집값 상승이 이전과 같이 폭등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팀 본부장은 “정비사업 활성화에 따른 집값 단기 상승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본다”면서도 “다만, 정부의 ‘대량 공급’방침이 여전하고 그간의 집값 급등으로 수요자들의 접근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이전처럼 시장 전체가 단기간에 폭등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관련태그

#풍선효과

#재건축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