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법원 “사기업 경영성과급도 요건 맞춰 계속 지급시 임금”

사진=연합뉴스

사기업의 경영성과급도 지급 기준이 미리 정해져 있는 등 일정 조건에서는 퇴직금 산정 기준이 되는 임금에 해당한다.

19일 연합뉴스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법률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15일 A 기업 근로자들이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이 같은 취지의 판결을 내놨다.

A 기업은 경영성과급이 근로의 대가가 아닌 포상으로 지급됐고 지급 여부와 지급률 등을 회사가 결정했다는 등의 이유로 임금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보고 경영성과급을 뺀 연간 임금 총액을 산정한 뒤 이를 토대로 퇴직연금 부담금을 납입했다.

이에 대해 A 기업 근로자들은 경영성과급을 평균임금에 포함해 산정한 퇴직연금 부담금을 기준으로 차액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A 기업은 2003년부터 15년 이상 해마다 노사 합의와 내부 결재 등을 통해 미리 경영성과급 지급 기준을 정하고 해당 사업연도 결산에서 당기순이익이 지급 기준을 충족하면 예외 없이 경영성과급을 지급했다.

법원은 당기순이익이 지급 기준에 못 미친 2005년과 2006년을 제외하면 2007년부터 매년 경영성과급이 지급된 점에 주목하고 이를 우발적·일시적 급여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또 당기순이익이 지급 기준을 충족하면 예외 없이 경영성과급을 지급한 만큼 '은혜적 급부'로 보기도 어렵다며 A 기업의 경영성과급이 근로자의 통상적인 생활 유지를 위한 '생활임금'으로, 퇴직금 산정의 기준인 평균임금에 포함되는 것으로 봤다.

법률원은 이번 판결에 대해 "사기업의 경영 실적에 따라 달라지는 경영성과급도 계속적, 정기적으로 지급되고 단체협약과 취업규칙은 물론 노동 관행 등에 의해 사용자에게 지급 의무가 있는 이상 근로의 대가로 지급되는 임금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평가했다.

이지영 기자 dw038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