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한카드, 신한금투와 데이터 결합···맞춤형 상품 개발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가 계열사 신한금융투자와의 데이터 결합을 통해 소비자 맞춤형 금융상품을 개발한다.

신한카드는 금융결제원을 통해 신한금융투자와의 대용량 데이터 결합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데이터 결합은 카드 사용과 금융투자 거래 유형에 대한 데이터를 결합해 소비와 투자 성향을 분석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통해 신한카드는 다양한 소비자들의 성향에 맞는 맞춤형 금융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데이터 결합은 법률, 기술 분야 외부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가명처리 적정성 평가 등을 거쳐 안전하게 진행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신한카드는 신한금융투자와의 데이터 결합을 계기로 민관 데이터 결합 선도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올해 초 한국신용정보원과 함께 행정안전부 주관 공공 마이데이터사업 시범 서비스에 참여해 1차 서비스를 시작했다. 공공 마이데이터 서비스 행정·공공기관에 흩어져 있는 본인 정보를 데이터 형태로 받거나 제3자에게 전송하도록 요구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신한카드는 또 SK텔레콤, GS리테일 등 통신, 유통 분야를 대표하는 기업들과 ‘데이터 얼라이언스(Alliance)’를 체결해 국내 최초의 민간 데이터댐을 구축하기로 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민관을 아우르는 데이터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국내 데이터산업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신한금융지주의 ‘네오(New Economic growth supporting Operations·N.E.O)’ 프로젝트와 연계해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