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생명, 1분기 순이익 1兆···삼성전자 특별배당 효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올해 1분기 연결 순익 373.2% 급증
삼성전자 특별배당금 8000억원 수령
변액보증준비금 관련 손익도 개선돼
코로나19 속 신계약 가치 19.6% 증가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 본사. 사진=삼성생명

국내 생명보험업계 1위사 삼성생명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계열사 삼성전자의 특별배당에 힘입어 5배 가까이 급증하면서 1조원을 넘어섰다.

14일 삼성생명이 공시한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21년 1분기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소유지분)은 1조881억원으로 전년 동기 2299억원에 비해 8582억원(373.2%) 증가했다.

이 기간 매출액은 10조3717억원에서 10조75억원으로 3642억원(3.5%)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3746억원에서 1조3344억원으로 9598억원(256.2%) 늘었다.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지난 2016년 1분기 1조2401억원을 기록한 이후 최대 규모다.

삼성생명의 당기순이익이 이 같이 급증한 것은 지난해 대규모 변액보증손실 발생에 따른 기저효과에 삼성전자의 특별배당이 더해진 결과다.

삼성생명은 삼성전자 주식 5억815만7148주(8.51%)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1주당 1578원씩 총 8019억원의 특별배당금을 수령했다.

삼성전자의 특별배당금을 제외한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440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07억원(91.6%) 증가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특별배당과 변액보증준비금 관련 손익 개선으로 이차이익이 증가하면서 순이익이 큰 폭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장래 이익의 흐름을 나타내는 신계약 가치는 지난해 1분기 3210억원에서 올해 동기 3840억원으로 630억원(19.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6921억원에서 6771억원으로 150억원(2.2%) 감소했다.

이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건강보험 상품을 중심으로 시장지배력을 확대해 이뤄낸 실적”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